전날 먹은 정크푸드, 업무 성과에 악영향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밤 늦은 시간에 고칼로리 배달음식을 시켜먹는 사람들이 있다. 몸을 위해서라면 이런 야식은 피하는데 상책이다. 건강에 좋을 리 없는 야식에 또 다른 문제가 숨어 있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전날 야식은 다음 날 직장 생활에 지장을 줄 수 있다. 동료들에게 덜 협조적이고, 업무에 더 소극적 태도로 임한다는 것이다.

이 연구의 교신저자인 노스캐롤라이나주립대 심리학과 조성희 조교수는 “건강한 식사가 직장에서의 행동과 성과에 곧바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처음으로 보여준 것”이라고 소개했다. 잠과 운동 등이 일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비교적 확립된 이론이지만 건강하지 않은 식습관의 단기 영향에 대해서는 연구된 바가 없다는 설명이다. 이번 연구는 ‘응용 심리학’ 저널에 실렸다.

연구팀은 미국의 정규직 직원 97명을 대상으로 10일 연속 하루 세 번씩 일련의 질문을 던졌다. 매일 일을 시작하기 전에, 참여자들은 신체적 정서적 행복과 관련된 질문에 대답했다. 일과가 끝나면 직장에서 무엇을 했는지 보고했다. 잠자기 전에는, 퇴근 이후 먹고 마신 것에 대한 질문에 답했다.

-정크푸드나 과음·과식, 업무 능력에도 악영향

이 연구를 위해 ‘건강하지 못한 식사’의 정의는 다음과 같이 정했다. 참여자들이 정크푸드를 너무 많이 먹었다고 느끼는 경우, 과식 과음을 했다고 느끼는 경우, 야식을 너무 많이 먹었다고 보고하는 경우 등이다.

그 결과 참여자들은 건강에 좋지 않은 식습관을 보고한 다음날 아침 신체적 문제가 있다는 것을 더 많이 보고했다. 증세는 두통, 복통, 설사 등이었다. 동시에 자신의 식습관에 대해 죄책감 수치심을 느끼는 등 감정적 문제를 보고할 가능성도 높았다. 이같은 신체적 정서적 부담은 하루 종일 직장에서 어떻게 행동하느냐와 관련해 영향을 주었다.

참여자들이 식습관과 관련된 신체적 혹은 정서적 압박감이 있다고 보고했을 때 직장에서도 ‘협조적 행동’이 줄고 ‘내향적 행동’은 늘었다고 답했다. 협조적 행동이란, 동료들을 도와주거나 굳이 내 일이 아닌데도 찾아서 하는 것을 말한다. 내향적 행동이란 업무와 관련된 상황을 피하는 것.을 가리킨다.

정서적으로 안정적인 사람들, 즉 감정적으로 덜 변덕스럽고 스트레스에 더 잘 대처할 수 있는 사람들은 건강하지 않은 음식을 먹은 후에도 부정적 영향을 덜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신체적 정서적 압박감을 느낄 가능성이 적었을 뿐만 아니라, 신체적 정서적 문제를 보고했을 때도 직장에서 행동 변화가 적었다.

조 교수는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을 먹는 것이 직장 생활에 거의 즉각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기업은 직원 식생활의 요구와 선호도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는 것. 그는 “현장 식사의 옵션을 통해 이러한 요구 사항을 해결함으로써 건강한 식습관을 갖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며 “이는 직원의 신체와 정신 건강뿐만 아니라 업무 수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