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이 최고의 약인 병.. “무색 소변 볼 정도로 드세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악의 통증을 유발하는 질병 가운데 신장 결석을 꼽을 수 있다. 소변 안의 물질들이 돌처럼 굳어져 돌아다니며 콩팥 안에서 극심한 아픔과 여러 합병증을 일으키는 병이다. 혈뇨를 유발하기도 하는 신장 결석에 걸리면 콩밭 기능도 저하된다. 이를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해서는 평소 물을 자주 마셔야 한다. 어떤 이유 때문일까?

◆ 갑자기 옆구리 통증이 심하다면 의심해야

신장 결석은 신장에서 만들어져 요관을 따라 이동한다. 크기가 작을 때는 소변을 통해 저절로 빠져나간다. 하지만 크기에 따라 콩팥, 요관, 방광, 요도 등 비뇨기계의  여러 기관에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결석의 크기가 크면 한 쪽 콩팥에서 소변이 배출되지 않아 콩팥이 부어오르고 옆구리의 통증이 심해진다. 콩팥의 기능도 떨어진다.

주요 증상인 통증은 등이나 옆구리에서 생길 수 있다. 갑작스럽게 발생해 엄청난 통증을 유발한다. 혈뇨와 탁한 소변, 메스꺼움과 구토, 발열, 소변이 자주 마렵거나 참기 힘든 증상이 있을 수 있다. 소변을 볼 때 통증도 발생한다.

◆ 짠 음식 즐기는 사람, 고혈압 환자 조심해야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으면 소변이 농축되어 신장 결석을 만들 수 있다. 운동이나 작업 시 많은 땀을 흘린 후 적절하게 물을 마시지 않으면 결석이 생길 수 있다. 가족 중에 신장 결석 환자가 있었다면 위험성이 증가한다. 신장 결석은 재발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경험자는 평소 물 섭취에 조심해야 한다. 단백질이 너무 많고 짠 음식, 저칼슘 음식은 결석의 가능성을 높인다. 운동부족에 의자에 앉아서만 생활하는 사람은 더 쉽게 발생할 수 있다.  고혈압이 있으면 정상인 사람보다 2배 정도 위험성이 높다.

◆ 물이 최고의 신장결석 예방-치료제

신장결석을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해서는 물부터 많이 마셔야 한다. 물이 최고의 약인 셈이다. 질병관리청 자료에 의하면 몸에 수분이 늘어나 소변을 많이 보게 되면 결석 생성이 예방되고 이미 만들어진 결석도 쉽게 소변으로 빠질 수 있다. 하루 10잔 이상, 약 2∼3L의 물을 마시고 적어도 2L의 소변을 보는 것이 권장된다. 정확한 양을 측정하기 어렵다면 소변을 볼 때 색깔이 무색에 가깝도록 묽은 소변을 보도록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짙은 소변은 수분 섭취가 충분하지 않다는 의미다.

수분 보충에는 물이 가장 좋지만 구연산이 들어 있는 레몬 주스, 오렌지 주스도 비슷한 효과를 낸다. 몸에 좋은 음식으로 알려진 케일, 콩, 시금치, 고구마, 아몬드, 참깨씨 등은 신장 결석 가족력이 있거나 본인이 앓은 적이 있다면 잘 고려해서 먹어야 한다. 이 음식들은 칼슘과 결합해 결석을 생성하는 옥살산이 풍부하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정연출

    항상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모르고 지나칠수 있는 정보를 아낌없이 제공해주시는 코메디닷컴 관계자 모든분들께 감사드립니다 ~

  2. 서정란

    고단백, 고염, 저칼슘이 결석 가능성을 높인다고 본문에 있는데, 맞는가요? 고칼슘으로 알고 있어서 확인차 여쭤봅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