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5인이상 사적 모임 금지 유지”

정부가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9일 결정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현행대로 유지하고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도 지속하기로 했다. 노래방·카페 영업 등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언제든지 밤 9시로 제한할 수 있도록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기존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사적 모임금지는 유지하되, 방역효과를 극대화할 방안을 마련해 앞으로 3주간 강도 높게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서울과 부산의 유흥시설에 대해 거리두기 2단계에서 정한 원칙대로 집합을 금지한다”며  “카페, 식당, 노래방 등 영업시간은 당분간 현행대로 유지하되 감염 확산에따라 필요하면 언제라도 밤 9시까지로 환원하겠다”고 했다.

이어 “수도권 이외 지역은 1.5단계를 유지하되 유행상황에 따라 지자체 판단으로 단계 격상이나 다양한 방역 강화조치를 적극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수도권에서 누적된 숨은 감염원을 찾아내는 게 무엇보다 시급하다”며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보이는 분들은 반드시 검사받도록 의무화하겠다”고 했다. 정세균 총리는 “불필요한 모임과 외출, 여행은 최대한 자제해 주시고.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다면 즉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