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산 역류 막는 방법 5

[사진=marina_ua/gettyimagebank]
위식도 역류 질환이란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위산 역류나 가슴 통증을 겪는 경우를 가리킨다.

위의 신물이 식도로 역류하면 아침에 입이 텁텁하고 목구멍 뒤쪽에 덩어리가 달려 있는 느낌을 가질 수 있다. 가슴 통증이 오면 명치 부위가 쓰리고 타는 듯 아픈데, 사람에 따라 협심증으로 오인할 정도로 극심한 흉통을 겪기도 한다.

미국 하버드 대학교 등 연구진은 성인 여성 11만 6,671명의 건강 데이터를 분석했다. 위식도 역류 질환을 가진 이는 9,000명 가량. 연구진은 이들을 10년 동안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다섯 가지 생활 습관이 위식도 역류 질환에 커다란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다섯 가지 생활 습관을 지킨 이들은 그렇지 않은 이들에 비해 위식도 역류 질환과 관련한 증상을 겪을 확률이 40% 낮았던 것.

과연 어떤 생활 습관이 그렇게 큰 차이를 만들었을까? △체중을 정상 수준으로 유지한다. △담배를 피우지 않는다. △매일 30분씩 중간 강도 이상의 운동을 한다. △기름진 음식은 피하고 과일과 채소 등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을 적당량 먹는다. △커피나 차, 탄산음료는 하루 두 잔 이상 마시지 않는다.

연구진은 “다섯 가지 중 한 가지만 실천해도 증상이 가벼워지는 걸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아주 작은 변화도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번 연구 결과(Association of Diet and Lifestyle With the Risk of Gastroesophageal Reflux Disease Symptoms in US Women)는 ‘미국의사협회 내과학회지(JAMA Internal Medicine)’가 싣고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이 보도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