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연기 폐암 첫 산재 인정.. 비흡연 여성 폐암 비상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랫동안 요리연기에 시달린 끝에 폐암으로 사망한 학교 급식실 조리원이 처음으로 산업재해를 인정받으면서 비흡연 여성 폐암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이 조리원은 대부분 고온의 튀김·볶음·구이 요리를 담당해 각종 음식 연기에 노출됐다. 하지만 폐암 판정 이전까지 근무하던 중학교 급식실 환기 시설에 문제가 있어 연기가 잘 빠져나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017년 4월 폐암 3기 판정을 받고 1년 뒤 사망했다. 유족들은 2018년 8월 근로복지공단에 산재를 신청한 지 3년 만인 올해 2월 ‘업무상 질병’ 승인을 받았다.

공단은 사망한 조리원이 폐암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는 조리 흄(연기)에 노출돼 직업성 폐암에 걸렸다고 최종 판단했다. 요리 연기에 의해 폐암이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이 산재 판정으로 처음으로 인정된 것이다.

이를 계기로 평생 담배를 피우지 않았던 여성들이 폐암에 걸리는 비흡연 폐암이 다시 이슈로 떠올랐다. 특히 장기간 요리연기에 노출된 중년여성들의 폐암이 증가하고 있어 경각심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2020년에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를 보면 2018년에만 여성 폐암 환자가 9104명 발생했다. 이들 가운데 90% 정도가 담배를 직접 피우지 않았던 사람들로 알려졌다.

폐암은 국내 여성 암 5위에 랭크될 만큼 환자 수가 많다. 폐암 발병의 가장 큰 위험인자는 흡연이다. 하지만 외출하면 미세먼지에 노출되고 집에 오면 식사 준비를 하면서 요리연기에 시달리는 것도 큰 위험요인이다. 미세먼지는 WHO(세계보건기구)에서 정한 1군 발암 물질이다. 이번 산재 판정을 계기로 음식 연기의 위험성이 크게 부각되고 있다.

이런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는 먼저 환기가 가장 중요하다. 하루에 최소한 3-4차례는 집안 공기를 바꿔줘야 한다. 이 때 대기오염 성분이 많이 내려앉는 오전 9시 이전이나 저녁 6시 전후는 피하는 게 좋다. 특히 집안 미세먼지가 크게 발생하는 요리 직후에는 환기를 더욱 철저하게 해야 한다. 볶기·구이 등 오염물질이 많이 발생되는 요리를 할 때에는 뚜껑을 덮고 하는 게 좋다. 요리 후 최소 15분 이상 자연 환기를 해야 한다.

간접흡연도 피해야 한다. 담배필터를 거치지 않은 담배연기는 발암물질이 더 많이 포함돼 있다. 가족 중에 폐암 환자가 있으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폐암 위험이 3배 정도 높다. 유전성이 있는데다 간접흡연, 미세먼지, 요리연기 등에 자주 노출되면 비흡연 폐암 위험이 크게 증가한다.

특히 대규모 조리 시설, 식당이나 급식소 같은 곳에 근무하는 사람들은 더욱 조심해야 한다. 항산화제가 많은 채소-과일을 자주 먹어 면역력을 기르는 것이 도움이 된다. 사과의 퀘세틴 성분은 대기 오염물질과 흡연으로부터 폐를 보호하는 작용을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