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근무 전 쪽잠 자야 하는 이유

[사진=artenot/gettyimagesbank]
야간근무 전 짧게나마 쪽잠을 자는 경찰관이 그렇지 않은 경찰관보다 근무 중 주의력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신여대 심리학과 서수연 교수 연구팀이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경찰관 278명을 대상으로 수면 및 인지 기능을 조사한 결과다.

국내 경찰관의 80% 이상은 교대근무 형태로 일을 한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경찰관 중 221명은 ‘주간-야간-비번-휴무 4조 2교대’ 형태의 근무를 하고 있었다. 이처럼 근무하는 경찰관들은 낮에만 근무하는 경찰관들보다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47분가량 짧았고, 불면증 수준도 약 1.29배 심각했다.

또한, 누적된 피로와 각성 저하로 업무 수행 능력이 떨어졌다. 교대근무로 유발된 수면 부족이 주의력과 기억력 등 인지기능에 손상을 입혔기 때문.

서수연 교수팀은 ‘쪽잠’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하나의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야간근무 전 쪽잠을 잔 집단과 그렇지 않은 집단의 인지기능을 분석한 결과, 전자에 해당하는 집단의 ‘초점 주의력’과 ‘선택적 주의력’이 더 높았다. 초점 주의력은 여러 자극 중 필요한 자극에만 주의를 기울이는 능력이고, 선택적 주의력은 방해 자극에 의해 쉽게 주의 분산이 일어나지 않는 능력을 말한다.

야간근무 전 쪽잠을 잔 집단은 주의 지속력과 주의 전환능력 검사인 ‘선 추적 검사(TMT A&B)’에서 약 1.04배, 인지능력 전환과 불필요한 반응을 억제하는 능력을 보는 ‘색채-단어 스트룹 검사(Stroop Test)’에서 약 2.27배 더 우수한 수행 능력을 보였다.

즉, 쪽잠을 자면 야간근무 시 각성 상태가 유지돼, 업무 수행 능력이 향상된다는 것.

서수연 교수는 “경찰관들의 수면 문제를 방치하면 업무적 손실을 야기할 수 있다”며 “경찰관들의 업무 능력 저하는 시민들의 생명 및 안전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교대근무 경찰관들의 수면 개선을 위한 치료적 개입 및 관련 제도 구축에 이번 연구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대한수면연구학회 발간 저널인 ‘수면의학저널(Journal of Sleep Medicine)’에 지난해 12월 실렸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