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학회 “투석환자, 2차 감염 위험 높아”…백신 접종 동참 요청

[사진=혈액투석을 받고 있는 신장질환 환자. ING alternative/gettyimagesbank]
신장질환 전문가들이 투석 환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할 것을 권고했다.

정부는 2분기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에 만성신장질환자(투석환자) 9만 2000명을 포함시켰다. 투석환자들은 오는 6월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 받을 예정이다.

이에 따라 대한신장학회는 투석환자들을 위한 백신 접종 권고안과 안내문을 발표했다.

학회에 따르면 투석환자들은 대부분 고령인데다, 당뇨·고혈압·폐질환·심혈관질환 등의 동반질환이 많아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예후가 불량하다. 또한, 면역력이 저하돼 있어 감염에 취약하고, 투석치료 중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어려워 2차 감염 위험 역시 높다.

이러한 점에서 학회는 “투석환자들은 의료진, 요양시설 입소자처럼 접종 우선 순위에 포함돼야 한다”며 “방역당국은 투석환자, 인공신장실 의료종사자, 요양시설 입소자 등 취약층에게 백신을 공급할 수 있는 백신 운송체계, 접종 공간 및 수단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인공신장실 의료종사자들에게는 코로나19 백신의 접종 주기와 보관방법을 잘 숙지하고, 접종 후에는 발생 가능한 부작용을 잘 모니터링할 것을 당부했다.

투석환자들에게는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백신 접종 시기 및 일정에 맞춰 적극적으로 접종에 동참해줄 것도 부탁했다.

환자는 백신 접종 날짜와 장소가 정해지면 필요 시 투석 스케줄을 조정해야 한다. 또한, 접종 후 2~3일까지는 근육통, 발열 등 이상증상이 있을 시 아세트아미노펜 계열의 해열·진통제를 복용하고 몸 상태를 관찰해야 한다. 학회는 3일 이상 이상반응이 지속되거나 증상이 심할 땐 투석실에 내원하지 말고 담당 의사에게 연락해야 하며,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을 보일 땐 119에 신고하거나 응급실을 찾을 것을 조언했다.

신장학회 COVID-19 대응팀 이영기 투석 이사(한림의대 강남성심병원 신장내과)는 “여러 동반질환을 가지고 있는 투석 환자들이 접종 후 생기는 증상들을 잘 견딜 수 있을지 걱정되지만, 적절한 시기에 코로나19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개인 의원 인공신장실에서 접종을 시행할 경우엔 백신 접종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인력과 물품이 지원돼야 하며, 적절한 환경을 마련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