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권위자 노동영 원장, 베르티스 공동대표이사

[사진=노동영 강남차병원 원장]
유방암 치료 분야의 권위자인 노동영 강남차병원 원장(전 서울대병원 교수)이 29일 자신과 유방암 검진 키트를 공동 개발한, 베르티스의 공동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이에 따라 베르티스는 기존 한승만 대표이사와 노동영 대표이사가 함께 경영하게 된다.

노 대표는 30년 이상 유방암 환자들과 함께한 전문가로, 베르티스의 대표 제품인 ‘마스토체크’의 개발자이기도 하다. 마스토체크는 1㎖ 미량의 혈액만으로 조기 유방암을 92%(특허 기준)의 정확도로 검진 가능한 혁신적이고 편리한 검사법이다.

노 대표는 2008년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인 릴런드 하트웰 프레드허친슨 암연구센터 소장이 이끈 ICBC(International Cancer Biomarker Consortium)의 멤버로 단백질 바이오마커 연구를 시작, 이후 베르티스와 함께 반복적인 검증 작업으로 정확도를 높여 마스토체크를 완성하였다.

1990년 서울대 의대 교수로 부임한 노 신임 대표는 서울대병원 유방센터장, 암병원장, 서울대학교 연구부총장 등을 거쳐 현재 강남차병원 병원장 및 유방센터 임상 교수직을 맡고 있다. 대외적으로도 유방암 분야의 전문성을 인정받아 현재 대한암협회 회장, 한국유방건강재단 이사장 등을 맡고 있다. 이번 대표이사 선임으로 노동영 대표는 강남차병원 원장직과 베르티스의 대표이사직을 겸임하게 되었다.

베르티스는 “노동영 대표이사가 수년간 기술 연구와 임상 현장을 넘나들며 쌓은 경험이 베르티스의 각종 진단 기술 개발에 속도를 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