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외 1개의 놀라운 효과.. 임신부 엽산 권장량 충족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참외는 비닐하우스 재배로 계절과 관계없이 먹을 수 있는 건강식품이다. 봄기운이 퍼지는 요즘 참외를 먹으면 집콕에 지친 몸에 활력을 줄 수 있다. 아삭하고 달콤한 맛에 비해 열량이 낮고 수분 함량이 90%에 달해 다이어트에도 좋다. 봄에 먹는 참외의 건강효과에 대해 알아보자.

◆ 하루에 1개로도 임신부에게 꼭 필요한 엽산 충족

참외의 다양한 건강 성분 가운데 비타민B의 일종인 엽산을 빼놓을 수 없다. 과일과 채소 가운데 엽산이 가장 많이 든 식품이 바로 참외다. 엽산은 태아의 뇌 발달을 돕고 신경관 결손을 막아 기형아를 예방하는 임신부의 필수 영양소다. 임신 중 엽산을 충분히 섭취할 경우 습관성 유산, 다운증후군, 저체중아, 거대적아구성빈혈 등을 예방할 수 있다.

국립농업과학원에 따르면 참외에는 임신부에게 꼭 필요한 엽산이 많아 하루에 1개만 먹어도 권장량을 충족할 수 있다. 엽산 보충제를 먹고 있다면 담당 주치의 등과 의논해 적정량을 조절하는 게 좋다. 엽산은 유방암 등 암 예방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임신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에도 2~3개월 전부터 충분한 양의 엽산을 섭취해야 한다.

국립암센터-국가암정보센터 자료를 보면 엽산 성분이 함유된 음식을 자주 먹으면 뛰어난 항산화 작용으로 암을 막는데 효과를 낸다. 엽산은 몸의 핵산을 합성하고 적혈구를 생성하는 데 꼭 필요한 영양소이기 때문에 누구나 적정량을 섭취해야 한다. 참외에는 쿠쿠르비타신 성분도 함유돼 있어 항암, 함염증은 물론 기억력, 면역력 증진에도 효과가 있다. 칼륨 함량이 높아 이뇨작용을 촉진하고 비타민 C가 풍부해 피부 미용에도 좋다.

◆ 껍질 바로 아래에 영양 성분이 많은데…

참외의 다양한 영양 성분은 껍질 바로 아래에 많이 들어 있다. 껍질에는 간 기능을 보호하는 베타카로틴이 풍부하다. 참외를 잘 씻어 껍질째 먹으면 좋지만 썩 내키지 않은 사람도 있다. 이 경우 참외샐러드나 참외생채 등 다른 과일, 채소와 섞어 먹는 방법도 있다. 참외 3~4개와 오이 1개, 방울토마토 5개 등을 먹기 좋게 잘라 견과류 등을 섞어 레몬즙, 꿀, 포도씨유 등을 첨가하면 참외샐러드 3인분이 나온다.

◆ 약간 작은 것이 단맛 좋아

참외를 고를 때는 껍질의 노란색이 짙고 선명하며 골이 깊으면서 까슬까슬함이 느껴지는 것이 좋다. 약간 작은 것이 단맛이 뛰어나 참외 고유의 달콤한 향이 강하다. 참외는 비닐 등으로 싸서 냉장 보관하면 아삭함이 유지되고 수분 손실을 줄일 수 있다.

요즘에는 비닐하우스의 특성을 살려 겨울, 봄에도 우량 품종의 참외가 나오고 있다. 참외는 멜론이 중국을 거쳐 국내로 들어와 정착한 것으로, 현재의 노란 참외는 우리나라에서만 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농촌진흥청).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에서 ‘Korean Melon’이라는 국제 명칭을 부여받아 수출도 하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