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무시하지 말아야 할 가슴 통증 7

[사진=Staras/gettyimagesbank]
한쪽 머리가 지끈거리는 두통이나 복부팽만감과 함께 속이 불편한 복통은 심각한 병이 아니더라도 나타날 수 있다. 반면, 가슴에서 느껴지는 통증은 보다 심각한 건강 위험 신호일 수 있다.

이 세상에 무시해도 될 가슴 통증은 없지만, 특히 다음과 같은 증상이 나타날 땐 반드시 전문가 상담을 받도록 한다.

◆ 휴식을 취할 때도 나타나는 통증= 심장병 전문가들에 따르면 가슴이 조이는 듯 아픈 상태가 나날이 심해지고, 심지어 휴식을 취할 때도 통증이 나타난다면 심장에 문제가 발생했다는 경고신호로 받아들여야 할 때다. 반드시 전문의 상담을 받아야 한다.

◆ 가슴에 무게감이 느껴질 때= 심장으로 피가 흐르는 혈관이 좁아지면 누군가 가슴을 짓누르듯 무게감이 느껴지게 된다. 심한 통증이 나타날 수도 있고, 무지근하게 둔통의 형태로 찾아오기도 한다. 이는 협심증일 가능성이 있는데, 심하면 심장마비로 이어질 수 있어 방치해선 안 된다. 이 같은 불편한 증상은 턱이나 왼팔 등으로 퍼지고, 숨이 차고, 가슴이 두근거리고, 어지러움이 동반되기도 한다.

◆ 옆으로 누울 때 심해지는 통증= 심호흡을 할 때 통증이 커지거나, 왼쪽으로 돌아누울 때 더 아프다면 심막염이 원인일 수 있다. 심막염은 심장을 둘러싼 막 부위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심막염이 있으면 열이 나거나 한기가 느껴지기도 한다. 심근염, 심근증 등도 이 같은 통증을 일으킬 수 있다.

◆ 심호흡 시 강렬하게 느껴지는 통증= 폐에 문제가 있으면 가슴에 압박감이 느껴지거나 통증이 나타나게 된다. 일반적으로 호흡 시 통증이 심해진다. 심호흡 시 가슴 통증이 크게 느껴진다면, 폐의 내벽에 염증이 생겼다는 신호일 수 있다. 이는 어깨 부위에 통증을 일으키기도 한다. 폐렴이 있거나, 폐혈관에 혈전이 발생해도 이러한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 눌렀을 때 더 심해지는 통증= 가슴 통증은 근육, 관절, 뼈, 결합조직 등에 염증이 생겼거나 손상이 발생했을 때도 나타날 수 있다. 근육이 파열됐거나, 늑골에 골절을 입었거나, 연골에 염증이 생겼을 때 등이다. 이는 주로 과도한 운동으로 다쳤을 때 발생한다. 근골격과 연관된 이 같은 부상을 입었을 땐 해당 부위에 압박을 가할 때 통증이 더 심하게 느껴진다.

◆ 가슴이 타는 듯한 통증= 소화기 계통에 문제가 발생했다면 가슴이 타는 듯한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식도 파열이 발생했거나, 위산 역류, 위궤양이 등이 원인이 돼 이 같은 통증이 나타난다.

◆ 가슴이 뛰고 호흡이 어려울 때= 불안증후군이 있거나 공황발작이 있을 땐 호흡이 가빠지고 가슴이 뛰고 땀이 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러한 증상을 처음 경험하는 사람은 마치 심장마비가 나타난 것으로 생각할 수도 있다. 심리적 문제와 연관된 이런 증상은 심리치료와 이완 기법을 익혀 개선해나가는 방법이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