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안전성 문제없다”…문 대통령 내외 내일 접종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자료 사진./사진=뉴스1

 

정부가 내일(23일)부터 시작되는 만 65세 이상 요양병원 입소자와 종사자 백신 접종을 앞두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도 내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다.

문 대통령의 백신 접종은 공무 출장 등 질병관리청의 우선접종 관련 절차에 따른 것으로,  문 대통령은 오는 6월 11∼13일 영국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날 접종은 항체 형성 기간도 고려한 것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차례 맞아야 하는데, 1∼2차 접종 간격이 10주인 것을 감안하면 23일 1차 접종을 하면 2차 접종일은 6월 1일이어서 G7 정상회의 직전 항체 형성이 가능해진다.

아울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 해소도 고려했다. 청와대는 지난 15일 “대통령 내외가 23일 백신을 접종하는 것은 65세 이상 가운데 우선적으로 접종을 함으로써 일각의 안전성, 효과성 논란을 불식시키고, 솔선수범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23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 요양병원·요양시설 내 만 65세 이상은 총 37만6724명이다.

정부의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중증 기저 질환자도 예진을 통해 접종 당일 발열 등 급성 병증이 없고 건강 상태가 양호해 예방접종이 가능하다면 접종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빠른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 접종의 속도를 높이기로 했다.  21일 기준 당초 계획된 우선 접종 대상자의 85%가 1차 접종을 마쳤다. 4월부터는 75세 이상 어르신 364만명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전국 46개 지역 예방접종센터에서 일제히 시작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ㅋㅋㅋ

    탁현민 바쁘겟네. 특수 효과 꾸며야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