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보존그룹 “의약품 불법 제조 논란에 책임 통감…은폐 시도 없어”

의약품 불법 제조 논란을 빚고 있는 비보존제약 사태와 관련, 비보존그룹이 19일 입장문을 전달했다.

비보존그룹 이두현 회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의 말을 전하고, 모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비보존그룹은 지난해 9월, 글로벌 종합제약그룹으로 도약할 목적으로 비보존제약(구 이니스트바이오제약)을 인수했다. 인수 전까지는 비보존제약이 ‘제이옥틴정(티옥트산)’을 허가 내용과 다르게 제조하고 있다는 사실을 몰랐으며, 인수 절차 이후 업무 인계를 받는 과정에서 이를 보고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비보존그룹은 자체적으로 사건 경위 조사에 나섰으나, 제이옥틴정이 최초 허가를 받을 당시(2003년) 근무했던 직원이 남아있지 않고, 관련 서류도 보관기관 만료로 폐기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즉시 제조를 중단하고, 자진 회수 결정을 내렸으며, 이에 따른 신고 절차를 진행했다는 것.

또한, 비보존그룹은 “비보존제약이 자진 신고를 한 것은 당장은 피해를 보더라도 문제를 정상적으로 해결하고자 함이었다”며 “현재 은폐 의혹까지 보도되고 있는 실정이지만, 은폐 시도는 있을 수도 없고 가능하지도 않다”고 말했다.

이어 “이니스트바이오제약을 인수한 지 오래되지 않았지만 비보존그룹도 이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앞으로 모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약품을 허가 내용과 다르게 제조한 비보존제약의 해당 품목에 대한 잠정 제조 및 판매 중지, 회수 조치를 취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18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비보존제약 대표의 의견을 청취했으며, 청취 내용과 제출 자료 등을 검토해 사안의 경중을 고려한 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