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번째 국내 신약, 한미약품 ‘롤론티스프리필드시린지주’ 허가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뉴스1]
한미약품의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인 ‘롤론티스프리필드시린지주(성분명: 에플라페그라스팀)’가 국내 33번째 개발 신약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았다.

호중구 감소증은 백혈구의 40~70%를 차지하는 호중구가 비정상적으로 감소해 감염에 취약해지는 증상이다.

롤론티스프리필드시린지주는 고형암 및 악성 림프종에 대한 항암화학요법으로 나타날 수 있는 호중구 감소증의 치료에 사용되며, 과립구집락자극인자(G-CSF) 수용체에 결합해 호중구 생성을 촉진한다. 재조합기술을 이용해 제조한 사람의 G-CSF 유사체에 특정 단백질을 연결해 약효지속성을 증가시킨 제품이다.

한편, 올해는 1분기에 벌써 3개의 신약이 탄생했다. 지난 1월 18일에는 유한양행의 폐암치료제인 ‘렉라자정’, 지난달은 셀트리온의 코로나19 치료제인 ‘렉키로나주’, 그리고 18일 ‘롤론티스프리필드시린지주’가 국내 개발 신약으로 허가를 받았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