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콜레스테롤’ 낮을수록 파킨슨병 위험 최대 60% ↑

[사진=CreativaImages/gettyimagebank]
좋은 콜레스테롤로 잘 알려진 고밀도지단백(HDL) 콜레스테롤이 낮고 변동폭이 클수록 파킨슨병 위험이 최대 60%까지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다학제 연구팀(가정의학과 박주현, 김도훈 교수, 숭실대학교 정보통계보험수리학과 한경도 교수)은 008년부터 2013년까지 국민건강보험을 통해 3번 이상의 건강 검진을 받은 파킨슨병이 없는 65세 이상 380,404 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2017년 말까지 추적관찰 기간 동안 새롭게 발생한 파킨슨병을 조사한 결과 코호트 등록 초기 HDL 콜레스테롤이 가장 낮은 사분위 그룹은 파킨슨병 위험이 21% 증가하였고, 이 중에서 검진 간 HDL 콜레스테롤 변동성이 큰 경우에는 파킨슨병 위험이 60% 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저질환으로 비만이나 만성콩팥병이 있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위험도가 더 높았다.

연구에 참여한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연구팀은 “본 연구를 통해 높은 혈장 HDL 콜레스테롤 수치 유지가 신경학 분야에서 최근 유병률이 증가하는 파킨슨병과 같은 신경 퇴행성 질환의 발병 위험 감소와 관련될 가능성을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신경과학회에서 발간하는 신경학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학술지인 ‘Neurology’ 2021년 3월 호의 대표 논문으로 선정됐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