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알몸 절임배추’ 파동에…식약처 “안전관리 강화한다”

[사진=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 중인 중국 배추 절임 영상 캡처]
최근 비위생적으로 배추를 절이는 중국 김치공장 영상이 온라인상에 공개되면서 큰 파장이 일고 있다.

해당 영상에는 상의를 탈의한 남성이 거무죽죽한 염장 구덩이에 들어가 절임배추를 포클레인으로 나르는 장면이 담겨있다.

이 같은 비위생적인 제조 환경으로 인해 중국이 원산지인 김치는 먹지 않겠다는 소비자들이 크게 늘고 있다.

소비자들의 불안 심리가 커지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2일 논란이 된 영상 속 배추들은 수출용이 아닌 것을 주한 중국대사관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중국산 절임배추에 대해서는 현지 생산단계부터 통관 및 유통단계까지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17일 발표했다.

식약처는 통관단계에서 국내 기준‧규격에 적합한 중국산 절임배추 및 김치에 대해서만 현재 수입을 허용하고 있으며, 12일부터 통관검사(관능, 표시)와 정밀검사(보존료, 식중독균 검사 등)를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기존 식품공전에서 규정하고 있는 기준·규격 이외에 장출혈성 대장균 등 식중독균 검사를 추가로 실시한다고 전했다. 기존 국내 기준‧규격은 김치에 대해 납, 카드늄, 타르색소, 보존료, 대장균군 등을 검사하고, 절임배추에 대해서는 세균수, 대장균군, 대장균, 타르색소, 보존료 등을 검사하고 있다.

또한, 식약처는 오는 22일부터는 소비자단체 등과 함께 수입 김치와 원재료(다진 마늘, 고춧가루 등)를 중심으로, 유통 단계별(보관 창고, 식자재마트, 도·소매업체, 음식점 등) 안전성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중국 측에는 우리나라로 식품을 수출하는 업소의 작업장 환경, 제조시설, 식품 취급 등에 대한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식당가서 중국산 이나 물어보고 중국산이면 먹기가힘들다 중국은못믿겠다 검사한다고해도 신뢰가안간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