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물 따뜻해지는 봄철, 패류독소 조심해야

[사진=krugli/gettyimagesbank]
오전 기온은 -1~5도, 오후는 9~19도. 미세먼지로 탁한 대기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어제보단 황사가 옅어졌긴 했으나, 수도권, 충청, 전북 등 서쪽 지역은 여전히 미세먼지가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바깥활동 시 마스크를 잘 착용하고, 호흡기 건강 관리에 신경 쓰도록 한다.

☞ 오늘의 건강= 해산물 섭취에 주의가 필요한 때다. 패류독소가 검출되는 시기인 3~6월까지는 조개, 굴, 홍합 등의 패류와 멍게, 미더덕 등의 피낭류 섭취에 주의가 필요하다.

패류독소는 바다에 서식하는 유독성 플랑크톤을 먹이로 하는 패류나 피낭류 체내에 축적되는 독소로, 사람이 이를 섭취하면 중독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매년 3월부터 남해연안을 중심으로 패류독소가 발생하기 시작해 점차 동·서해안으로 확산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의하면 해수 온도가 15~17℃일 때 최고치를 나타내다가 18℃ 이상으로 상승하는 6월 중순경부터 자연 소멸된다.

패류독소로 인한 증상은 마비성패독, 설사성패독, 기억상실성패독, 신경성패독 등이 있다. 우리나라에서 자주 발생하는 것은 마비성 패류독소다. 패류 섭취 후 30분 이내에 입술주위부터 점진적으로 얼굴·목 등에 신경마비가 나타나거나 두통·메스꺼움·구토 등의 소화기 증상 등이 나타나면 즉시 인근 병원이나 보건소로 이동해야 한다. 심한 경우, 근육마비나 호흡곤란으로 인한 사망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

바닷물 온도가 상승하는 봄철 증가하는 패류독소는 냉장‧냉동하거나 가열‧조리해도 잘 파괴되지 않기 때문에 봄철 바닷가에서 조개, 굴, 홍합 등을 개인이 임의로 채취해 섭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또한, 허용기준 이상 패류독소가 검출된 패류채취 금지해역에서는 절대 채취 및 섭취를 해선 안 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