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 불청객 미세먼지…철저하게 대비하려면

[사진=JV_LJS/gettyimagebank]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중부지방은 대체로 흐리겠다.아침 기온은 0 ~8도, 낮 기온은 10 ~17도가 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세종·충남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오늘의 건강= 날씨가 온화해지나 싶더니 벌써 창밖이 뿌옇다. 봄기운에 어김없이 미세먼지의 공습이 시작된 것이다. 코와 입을 통해 들어온 미세먼지는 몸의 면역력을 떨어뜨리고, 천식, 기관지염 등 각종 호흡기질환을 유발하는 원인이 되므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먼저 마스크는 필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이제 마스크 착용이 일상이 됐지만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비말 차단용 마스크(KF-AD 등)보다는 KF94, KF80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특히 이와 같은 보건용 마스크는 보통 정전기를 이용하는 원리이므로 물에 젖거나 장시간 착용한 마스크의 경우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

호흡기 외에 두피, 안구, 피부 역시 미세먼지 침투에 꼼꼼하게 대비할 필요가 있다. 안경과 선글라스 착용은 미세먼지로부터 눈을 보호할 수 있고, 두피 오염 방지를 위해서는 모자를 쓰도록 한다. 외출 전 자외선 차단제를 충분히 바르면 햇빛과 미세먼지로 인한 피부 손상을 동시에 방지할 수 있다.

한편,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좋다. 물은 기관지 점막을 촉촉하게 하고 몸속으로 들어간 유해물질을 세척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기관지를 튼튼하게 하는 도라지와 배, 미세먼지 속 중금속 배출에 도움을 주는 미역, 녹차 등을 자주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