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속 바이러스 14만 종 새로 발견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인간의 장내에 서식하는 미생물에서 14만 종 이상의 바이러스가 발견돼 과학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들 바이러스가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새로운 연구 경로를 열어줄 것으로 보인다.

최근 영국 웰컴 생어 연구소와 EMBL 유럽생물정보학연구소 연구진은 메타지노믹스라고 불리는 DNA 염기서열 분석법을 사용하여 2만 8060개의 장 메타게놈 샘플과 장에서 배양된 2898개의 박테리아 분리게놈에서 발견된 바이러스 종의 생물 다양성을 연구했다.

연구진은 이 과정에서 인간의 장에 서식하는 바이러스가 14만 종 이상 발견됐으며, 이 중 절반 이상이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종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제 학술지 ‘셀(Cell)’에 2월호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이번에 발견한 바이러스가 대부분 DNA를 유전 물질로 가지고 있었는데, 이는 사람들이 알고 있는 사스-코브-2(SARS-CoV-2)나 지카 바이러스 같은 RNA 바이러스와는 다르다”고 말했다.

인간의 장에 두번째로 많은 바이러스 군 발견

이번 연구에서 주목할만한 점은 구바파지(Gubaphage)라는 새로운 바이러스 군이 확인됐다는 것이다. 이는 2014년에 발견된 크래스파지(crAssphage)에 이어 인간의 장에 두 번째로 많이 퍼져있는 바이러스 군인 것으로 밝혀졌다.

두 가지 바이러스 모두 비슷한 유형의 장 박테리아를 감염시키는 것으로 보이지만, 새로 발견된 바이러스가 정확히 어떤 기능을 하는지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

장내 미생물생태계(microbiome)의 균형이 깨지면 염증성 장 질환이나 알레르기, 비만 등 다양한 질환이 유발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장내 박테리아와 박테리아를 감염시키는 박테리오파지(bacteriophages; 세균에 감염되어 그 세포 내에서만 증식하는 바이러스)가 인간의 건강에 있어 어떤 역할을 하는지에 대해서는 거의 알려진 것이 없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인간의 장내 미생물생태계에서 바이러스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줄 것이며, 특히 앞으로 박테리오파지를 연구하는 데 귀중한 자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우리 장에는 박테리아도 있고 박테리아를 감염시킬 수 있는 바이러스도 수십만 종이 있다. 장내에 얼마나 많은 미지의 바이러스 종이 살고 있는지, 이들 바이러스와 인간의 건강 사이에 어떤 연결고리가 있는지 밝혀낼 것을 기대하고 있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

    바이러스가 우리몸에 많이 있는게 놀라워요. 아직 정학히 밝혀진 것은 없지만 인간에 좋은 쪽으로 연구결과가 나타나서 우리가 이를 활용하여 인류에 보탬이 되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