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다운을 ‘외상 후 성장’의 기회로

[사진=lucigerma/gettyimagesbank]
코로나로 인한 록다운과 물리적 거리 두기는 많은 사람들에게 심리적, 경제적 파급효과를 초래했다. 하지만 팬데믹의 위기를 극복해 ‘내적 성장’을 위한 전화위복의 계기로 만든 사람들도 있다. 유럽에서 실시된 연구에 의하면 외출과 이동 제한때문에 바쁜 생활을 강제로 멈추게 되면서 가족 관계와 정신적 행복 측면에서 긍정적 변화가 나타났다는 것.

‘브리티시 정신 의학 저널’에 실린 이 연구는 팬데믹과 관련된 어려움을 어떻게 받아들이는지 따라 ‘외상 후 성장’(post-traumatic growth)의 기회가 될 수 있음을 발견했다. 영국의 바스 대학과 포르투갈의 리스본 대학의 연구팀이 진행한 새로운 연구는 일상의 회전목마에서 벗어나도록 강요받는 록다운의 예기치 못한 이점을 주목한다. 이는 시련의 경험을 바탕으로 더 강해질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수석 저자인 바스 대학 폴 스탤러드 교수는 “팬데믹의 부정적인 피해에 대해서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하지만 그게 전부는 아니다”라고 말한다. 이 조사에서 ‘팬데믹과 사회적 거리 두기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나온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무려 88.6%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이번 연구에서 많은 응답자들이 록다운으로 인해 삶을 더 조용히, 더 느리게 살아가면서 얻은 긍정적인 효과에 대해 들려주었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영국과 포르투갈에서 모두 385명이 참여한 온라인 설문지를 통해 결론을 도출했다. 대부분 응답자는 핵가족 어머니들이었다. 이들이 보살피는 아이들 연령대는 6~16세였고, 설문지는 지난해 5월 1일~6월 27일 작성됐다.

응답자들이 평소의 분주한 생활을 중단한 뒤 확인한 개인적 성장의 영역은 대략 4가지로 나눌 수 있다. 첫째, 48%에 이르는 응답자들이 가족에 대해 새롭게 고마움을 느꼈다고 답했다. 이들은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친밀한 관계가 생겨나고 서로에 대한 이해가 깊어졌다”고 말했다. 또한 아이들의 생활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된 것에 감사한다고 했다.

둘째, 참여자 중 22%는 삶의 속도가 강제로 줄어든 상황에 대해 ‘개인적 가치를 재평가하고 정말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고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받았다고 답했다. ‘작은 즐거움의 재발견’을 되찾은 것. 이들은 ‘슬로우 라이프로 변했다’는 응답과 함께, 더 적은 스트레스와 더 건강한 모습으로 생활하고 있다고 답했다.

셋째, 정신적인 성장, 근본적이고 실존적인 질문을 고려할 시간이 더 늘었다고 말했다. 응답자들은 정신적 재충전과 더불어 타인에 대한 더 친절한 태도와 보다 강한 공동체 의식이 생겨났다고 답했다. 도로에 차들이 줄어든 데 따른 긍정적 환경적 이점도 언급했다.

넷째, 응답자 중 11%는 팬데믹이 그들에게 새로운 기회와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하도록 이끌었다고 답했다. 이들은 재택근무를 경험하고, 원격 학습하는 자녀들을 지도하는 기회를 가졌다는 점을 반겼다.

스탤러드 교수는 “이번 연구는 팬데믹 록다운에서 긍정적 경험을 찾을 수 있었던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더 나은 정신적 행복을 느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