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찔린 듯 따끔…흉추통증 예방하려면 ‘목 뒤로 젖히기’

[사진=cherezoff/gettyimagesbank]
특별히 부상을 입은 적도 없는데, 등 위쪽인 견갑골 주변이 뻐근하고 불편하다면? 특히 앉거나 일어날 때 증상이 심해진다면 ‘흉추통증’ 때문일 수 있다.

흉추통증은 휴식 시 혹은 운동 시 흉추(등뼈) 부위에 나타나는 광범위함 성격의 통증을 의미한다. 가슴이나 복부를 바늘로 찌르는 것처럼 따끔거리고 발열, 오한, 두통 등이 심해질 수 있다. 보행 시 중심을 못 잡을 수도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최근 5년(2015~2019년) 흉추통증 건강보험 진료현황에 의하면, 흉추통증 진료인원은 연평균 2.5% 증가했다. 2015년 13만 9000명에서 2019년 15만 3000명으로, 5년간 1만 4000명의 환자가 늘었다.

2019년 기준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30대까지는 남성 환자가 많은 반면 40대 이상에서는 여성이 많았다. 또한, 전체 진료인원 중 60대가 20.9%로 가장 많았고, 50대가 19.5%, 70대가 17.8%로 고령층 환자가 많았다.

60대 환자가 특히 많은 이유에 대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형외과 박융 교수는 “연령 증가로 인한 척추 근육과 관절의 노화로 발병하는 것으로 유추해 볼 수 있다”며 “흉추통증은 등 근육 강직과 노화로 인한 경우가 대부분이나, 드물게 이차적인 다른 원인에 의한 경우가 있으니 통증이 심하고 지속적인 경우에는 의료기관에 방문해 진료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교통사고나 넘어진 뒤 지속적인 흉추통증이 있다면, 정형외과에 내원해 의사의 평가를 꼭 받도록 한다.

흉추통증의 발생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는 등 주위 근육에 대한 자극이다. 어깨 근육을 과도하게 사용하거나, 잘못된 자세를 반복적으로 유지하거나, 수상 등으로 인해 견갑골과 흉곽 뒤쪽에 부착돼 있는 근육의 긴장이 발생하게 되면 나타날 수 있다.

또 하나는 관절 기능 장애다. 흉곽은 비교적 운동성이 없는 안정적인 구조이나, 갑작스런 부상이나 노화로 인한 자연적인 변성은 흉추 관절에 기능 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

그 밖에도 흉추의 디스크 탈출증, 흉추체의 압박성 골절, 감염성 척추체염, 대상포진, 강직성 척추염 및 섬유근통증 등이 정형외과적인 원인으로 보고되고 있다.

정형외과 외의 원인도 있을 수 있다. 등 쪽으로 뻗치는 연관통이 있거나, 상복부 동통이 있는 경우에는 심장, 폐, 대동맥, 췌장을 포함한 장기들에 대한 검사가 필요할 수 있다.

대부분의 흉추통증은 휴식, 자세 조정, 온찜질 또는 냉찜질 등으로 관리할 수 ​​있다. 통증이 지속되더라도 수술적 치료 없이, 약물, 물리 치료 등으로 충분히 호전될 수 있다.

예방을 위해서는 올바른 자세 유지가 중요하다. 무거운 물건을 머리 위로 올리는 작업을 오랫동안 유지하거나, 한쪽 어깨를 많이 쓰는 경우, 머리를 앞으로 숙이는 작업을 많이 하는 경우 등에서 흉추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30분에서 1시간마다 가볍게 목을 뒤로 젖히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디스크 퇴행을 유발하는 흡연도 삼가야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