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부터 60대까지…시도 때도 없이 어지럽다면?

어지럼증, 방치하면 만성화될 수 있어...

어지럼증도 하나의 질병이다. 보통 어지럼증은 고령층에서 흔히 발생한다고 생각되지만, 어지럼증은 나이를 따지지 않고 누구에게나 나타난다. 최근에는 10대부터 60대까지 모든 연령대에서 어지럼증 환자 수가 늘어나고 있다.

어지럼증의 원인은 크게 뇌와 관련된 중추신경계 질환에 따른 어지럼증전정기관의 문제로 발생하는 말초신경계 질환에 의한 어지럼증내과적 질환 중 하나인 기립성 저혈압에 따른 어지럼증공황장애우울증과 같은 심인성 어지럼증으로 분류된다. 

중추신경계와 관련된 질환으로 발생하는 어지럼증은 놀이기구를 탔을 때와 비슷하게 주변이 빙빙 도는 ‘현훈‘ 증상이 나타나는 게 특징이다특히 스펀지 위를 걸어가거나 몸이 공중에 떠 있는 것과 같은 느낌이 들 때를 균형 실조증이라고 하는데 이는 뇌신경계에 문제가 있는 경우가 흔하다

또 가벼운 어지럼증과 함께 눈앞이 아득해지는 증상이 특징인 비특이성 어지럼증은 심리적 원인약물심혈관계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한다.

10대 환자, 10년만에 41% 늘어나…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0 59 8036명이었던 어지럼증 환자 수는 2019 94 9519명으로 늘어나면서 10년간 58.7% 증가했다

같은 기간연령별로 어지럼증을 호소한 환자들의 수를 살펴보면 50대가 10 8596명에서 17 7429명으로 63.3% 증가했고, 60대는 10 8951명에서 18 8586명으로 73.6% 늘었다.

10대에서 어지럼증을 호소한 환자수도 2010 3 5542명에서 2019 5197명으로 41.2% 늘어났다. 20대 역시 같은 기간 47701명에서 67325명으로 늘어나면서 43.2% 증가했다. 30대와 40대에서도 환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어지럼증은 질환명이 아닌 증상이기 때문에 이를 치료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원인을 정확하게 진단하는 것이다치료 방법으로는 어지럼증의 원인이 되는 세반고리관 내의 이석을 원래 위치로 돌려놓는 이석 정복 요법균형감각 재활 치료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균형감각 재활 치료법은 일원화된 치료 방식이 아닌 개개인의 어지럼증 원인과 증상을 고려해 맞춤형으로 진행된다만성 어지럼증이나 약물치료 요법의 효과를 보지 못한 환자들에게 시도해볼 만한 치료법이다만약 어지럼증을 느낀다고 빈혈약이나 보양식 등을 통해 자가 치료하는 것은 질병을 악화시키고 만성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음으로 주의해야 한다.

세란병원 신경과 박지현 진료부원장은 “어지럼증은 어느 한 연령층에서만 걱정해야 할 질병이 아니라 전 연령대에 걸쳐 그 환자 수가 늘어나고 있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나이대별로 어지럼증이 발병하는 원인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치료 전 정확한 진단을 통해 원인을 파악하는 게 우선이다고 말했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