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621명, 38일만에 600명대…재확산 우려

코로나19가 다시 확산세를 나타내면서 17일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 초반까지 급증했다. 사진은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완화된 지난 15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술집거리 모습./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457명)보다 164명이나 더 많은 621명 발생했다.

지난 1월10일(657명) 이후 38일 만에 다시 600명대로 올라서며 재확산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사망자는 4명 늘어 누적 1538명이며 위중증 환자는 3명 늘어 169명이다.

검사 건수는 4만7077건으로 전날(5만630건)보다 적으나 양성률은 1.32%를 기록, 전날 0.90%보다 올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7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21명 늘어 누적 8만4946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지역발생이 590명, 해외유입이 31명이다.

서울 247명, 경기 147명, 인천 21명 등 수도권 확진자가 415명으로 크게 늘었다.

비수도권은 총 175명으로 충남 74명, 부산 18명, 전남 15명, 경북 14명, 대구 12명, 울산 9명, 대전·경남 각 7명, 충북·전북 각 6명, 강원 3명, 광주·세종 각 2명 등이다.

충남 아산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에서 비롯된 집단감염이 확산하고 있어 지난 13일 첫 확진 이후 사흘 만에 100명 이상으로 늘어났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전날(28명)보다 3명 많은 31명이다. 6명이 공항-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드러났고 25명은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된 지 사흘째에 1월 10일 이후 39일만에 다시 600명을 넘었다”며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일부 클럽은 새벽 5시부터 문을 열어 마스크 쓰기와 춤추기 금지 등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있고, 영업시간 제한으로 밤 10시에 술집이 문을 닫으면 인근 숙박업소로 옮겨 술자리를 이어가는 사람들도 있다”고 했다.

그는 “정부가 거리두기 단계를 낮춘 것은 방역은 보다 철저하게 하면서도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고심 끝에 마련한 대안”이라고 했다.  이어 “아직 3차 유행은 끝나지 않았고 일부 전문가들은 3∼4월 4차 유행의 가능성까지  경고하고 있어 절대 긴장을 늦출 때가 아니다”라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홈서비스 비구니

    기후 변화에 따른 변화, 모임 기간에 따른 변화, 종교시설과 같은 폐쇄집단에 의한 변화… 너무 과학적으로 예측되고 과학적으로 즉각 나타나는데 사람들이 참 이런 변화에 대해서는 너무 보수적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예상 가능한 변화에 대해 너무 철면피로 일관하고 기존 생활습관을 유지하려는 관습주의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