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작년에도 ‘1조 클럽 수성’

대웅제약이 2020년 경영 실적을 발표했다연간 매출액은 1 554억원으로 전년 대비 5.2% 줄었지만 1조원대 매출 수성에는 성공했다.

개별 기준으로는 매출 9,448억원영업이익 126순이익 47억원을 기록했다.

전문의약품(ETC) 부문은 2019년 7107억원에 이어 2020년 709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라니티딘 잠정판매 중지 사태로 알비스 매출이 완전히 제외됐음에도 크레젯·포시가·릭시아나 등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고 새로 판매하기 시작한 콩코르 역시 100억원 넘는 매출을 기록하면서 공백을 메웠다.

일반의약품(OTC) 부문은 2019년 1118억원에서 소폭 성장해 2020년 113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함량 비타민복합제 임팩타민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ITC 소송비용 지출과 알비스 판매금지 조치 등 일시적인 악재에도 불구하고 작년에 견고한 매출을 지켜낼 수 있었다”며 “지난해 매출에 악영향을 주었던 악재들은 이제 대부분 사라졌으며 올해부터는 코로나19치료제를 비롯해 준비해 온 R&D 과제들에서 본격적으로 열매를 거두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