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만?…겨울철 손발톱 무좀 주의보

[사진=wildpixel/gettyimagebank]
아침 서울 영하 6도, 춘천 영하 9도, 의성과 제천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면서 대부분 지역이 영하 10도 안팎을 보이겠다. 추위 속에 전국에 눈까지 내린다. 아침부터 오후 사이 중부를 중심으로 짧은 시간 동안 강하게 눈이 쏟아지겠다.

☞오늘의 건강= 손발톱 무좀하면 덥고 습한 여름철을 떠올리는 경우가 많다. 물론 무좀이 습도가 높고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에 자주 발생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겨울에도 방심은 금물이다. 보온을 위해 착용하는 가죽장갑과 부츠 등으로 인해 겨울에도 무좀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손발톱 무좀은 곰팡이균 감염으로 인해 손발톱의 변색, 갈라짐, 두꺼워짐, 부스러짐, 가려움, 악취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심할 경우 손발톱의 모양이 변형돼 외적으로 자신감이 저하되고, 같이 생활하는 가족들에게 옮길 수도 있어 타인에게 피해를 주기도 한다.

손발톱 무좀 치료에는 주로 항진균제를 처방한다. 바르는 약도 좋지만 효과는 먹는 약이 더 크다. 최소 3개월 이상 꾸준히 약을 복용하면 외과적 처치를 하지 않아도 좋은 치료 효과를 볼 수 있다. 요즘 개발된 약은 간 손상도 거의 없으므로 안심해도 좋다.

특히 재발 방지를 위해서는 평소 생활 습관을 신경 써야 한다. 양말, 신발, 장갑 등은 바싹 말려 착용하고, 목욕 후에는 드라이기로 발가락 사이까지 건조해 준다. 두꺼운 장갑과 부츠, 털이 든 신발을 신을 때는 땀이 차기 전에 벗어서 손발을 환기해주도록 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