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접종 모의훈련’ 9일 시작

[그림= 화이자 백신 접종대상자 대기구역]
2월 중순 도입 예정인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한 모의훈련이 시작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과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는 9일 오후 2시부터 화이자 백신 접종 가이드라인을 보완하고 발생 가능한 문제 상황을 확인·점검하기 위한 합동 모의훈련을 시작한다.

화이자 백신은 초저온인 영하 60~80도에서 보관해야 하며 해동·희석 후 유효기간이 짧아 다른 백신에 비해 관리상 어려움이 크다. 따라서 이번 훈련의 주요 목적은 모의훈련을 통해 각 접종 단계에서의 손실과 지연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중앙예방접종센터는 가상 시나리오를 마련해 자체 훈련을 시행한 바 있으며, 9일 시작되는 첫 합동훈련에서는 개선된 예방접종관리시스템과 예방접종 지침을 적용해 한층 더 실제 상황에 가까운 훈련을 실시하게 된다.

[그림= 화이자 백신 접종대상자 접종 및 관찰구역]
이번 모의훈련은 백신을 이송 받아 초저온냉동고에 보관한 상태라는 시나리오에서 시작한다. 이후 해동실 이동, 전처리(해동 및 희석) 후 분주까지의 ‘예방접종 준비’ 단계와 접종대상자 도착, 접수, 예진표 작성, 예진, 예방접종, 접종 후 관찰 등 ‘예방접종 시행’ 단계가 시행된다.

이번 합동 모의훈련은 2~3차례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며, 매 회마다 평가 및 환류 과정을 거쳐 접종 개시 전까지 코로나19 예방접종 가이드라인을 지속적으로 보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모의훈련 과정에는 중앙예방접종센터에 이어 예방접종을 시행하게 될 권역예방접종센터 3개소와 지자체도 참여할 예정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