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남아공발 변이에 효과 제한적

코로나19 변이 증가 속 임상시험 주목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영국 제약회사인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포드 대학교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남아공발 변이로 인한 경증과 중등증 예방에는 제한적 효과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스퍼드대와 남아공 비트바테르스란트대는 젊은 성인 2026명을 대상으로 1·2 임상시험을 실시했다. 시험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두 차례 접종에도 남아공 변이로 인한 경증과 중등증 발현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소규모 1·2상 시험의 결과를 모은 초기자료에서 남아공발 변이로 발생한 경증에 우리 백신의 효과가 제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대다수 시험 참가자가 젊고 건강한 성인이기 때문에 중증과 사망 예방효과는 제대로 확인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임상시험 참가자의 중위연령은 31세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우리 백신의 중화항체 활동성이 다른 백신과 같기 때문에 남아공 변이로 인한 중증 발현 예방에는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에 참여한 이들 중 절반에게는 위약이 투여됐으며, 논문은 아직 전문가 심사과정인 동료평가(Peer Review)를 거치지 않았다고 파이낸셜타임즈(FT)는 보도했다.

한편 옥스퍼드대학교는 지난 5일에는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코로나19 백신이 영국발 변이에는 이전 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과 같은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현재까지 나온 대부분의 백신은 영국발 바이러스에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남아공발 변이에 대해서는 효과가 제한적인 것으로 나타나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김수현 기자 ksm7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박 연대기

    그냥 변이는 일상적 바이러스 취급 좀 했으면… 어차피 교차면역 효과 노릴 수도 있고 온갖 바이러스 죄다 막기엔 감기 바이러스 같은 애들까지도 다 방어해야 할 이유도 없고… 좀 지치네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