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숭숭 잠 안 올 때 하면 좋은 일 4

[사진=Ruslan Galiullin/gettyimagebank]
걱정은 많으니 몸이 피곤해도 잠은 안 온다. 이리 뒤척 저리 뒤척, 뒤척이다 보면 어느새 새벽 두 시. 이러다 꼴딱 밤을 새우게 되는 건 아닐까? 내일도 할일이 잔뜩인데 어쩌면 좋지?

걱정이 걱정을 부르고, 불면의 밤은 깊어만 간다. 이럴 때 복잡한 머리를 다독이는 법, 뭐가 있을까? 미국 ‘헬스닷컴’이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 할일 정리 = 머릿속으로 이 일 저 일 생각하다 보면 점점 근심이 커지기 마련이다. 그럴 땐 공책을 펴고 당장 내일 해야 할 일, 할 수 있는 일을 차근차근 써 내려가는 게 도움이 된다. 미국 베일러 대학교 연구진에 따르면, 자리에 들기 전 지난 하루 동안 한 일을 기록한 이들보다 다가올 하루 동안 해야 할 일을 정리한 이들이 빨리 잠들었다. 연구진은 목록이 길고 자세한 사람일수록 잠드는 데 걸리는 시간이 짧았다는 점을 들어 내일 일을 그려보는 것에 더해 뭔가를 종이에 쓰는 행위 자체에 마음을 다스리는 효과가 있는 것 같다고 추측했다.

◆ 독서 = 정신이 말똥말똥한데도 침대에 누워 자 보겠다고 애쓰는 건 현명하지 못하다. 그런 밤이 반복되면 두뇌가 침대를 불면증과 연결지어 생각하게 되는 탓이다. 일어나 다른 공간으로 갈 것. 그리고 책을 읽으면 좋다. 단 너무 스릴이 넘쳐서 결말을 보기 전에는 책장을 덮을 수 없는, 예를 들어 추리 소설 종류는 피하는 게 현명하겠다.

◆ 간식 = 저녁을 거하게 먹으면 속이 불편하고 따라서 잠을 설치게 된다. 그러나 너무 배가 고파도 잠이 안 온다. 숙면을 취하고 싶다면 가볍게 공복감을 달래도록 하자. 현미 시리얼이나 통곡물 크래커처럼 복합 탄수화물이 주가 되는 식품을 택할 것. 탄수화물은 뇌를 진정시키고 수면 리듬을 조절하는 세로토닌 생산을 촉진한다.

◆ 바람 소리 = 잠이 오게 도와주는 소리들이 있다. 마당에 비 듣는 소리, 잔잔하게 밀려갔다 밀려오는 파도 소리, 대숲을 흔들고 지나가는 바람 소리 등이다. 관련 앱도 많다. 마음이 부산해 잠이 안 온다면 평화롭던 어린 시절을 떠올리게 해 주는 소리, 지금의 걱정거리로부터 멀리 데려가주는 소리를 찾아 들어볼 것.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