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둘레 살피세요” 혈관 건강 지키는 법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년 건강을 위협하는 혈관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HDL 콜레스테롤 관리와 관련된 음식 조절, 운동, 금연 등 생활 습관의 개선이 필요하다. 국내 성인 남성 4명 중 1명이 저 HDL 콜레스테롤 혈증 상태란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전반적으로 여성의 HDL 콜레스테롤 농도가 남성보다 높았다. 흔히 ‘좋은’ 콜레스테롤로 통하는 HDL 콜레스테롤의 혈중 농도가 높을수록 혈관이 건강하다고 볼 수 있다.

광주여대 식품영양학과 한인화ㆍ정민영 교수팀이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3,916명(남 1,707명, 여 2,209명)을 대상으로 H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제7기 1차년도(2016) 국민건강영양조사를 이용한 비만 및 건강행태에 따른 HDL-콜레스테롤 혈중 농도 비교 연구)는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최근호에 실렸고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소개했다.

성인 남성의 평균 혈중 HDL 콜레스테롤 농도는 47.8㎎/㎗, 성인 여성 평균치(55.1㎎/㎗)보다 낮았다. 혈중 HDL 콜레스테롤 농도가 40㎎/㎗ 이하이면 저 HDL 콜레스테롤 혈증으로 판정된다.

조사 대상 전체 성인의 18.7%(734명)가 저 HDL 콜레스테롤 혈증 상태였다. 남성의 저 HDL 콜레스테롤 혈증 유병률은 26.9%로, 여성(10.8%)보다 2.5배가량 높았다.

남성의 평균 혈중 HDL 콜레스테롤 농도는 나이가 들어갈수록 높아졌다. 20대 남성은 51.0이었으나, 60대 이상에선 45.9를 기록했다. 여성은 나이가 들어도 혈중 HDL 콜레스테롤 농도의 변화가 별로 없었다. 비만하거나 허리둘레가 두꺼운 사람의 혈중 HDL 콜레스테롤 농도가 낮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남녀 모두에서 비만할수록, 즉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지수(BMI)가 높을수록 혈중 HDL 콜레스테롤 농도가 낮았다”며 “남성에선 BMI보다 허리둘레가 혈중 HDL 콜레스테롤 농도를 낮추는 데 더 많이 기여했다”고 지적했다.

혈중 HDL 콜레스테롤 농도가 낮으면 복부지방ㆍ대사증후군ㆍ인지 장애와 치매ㆍ공복혈당장애ㆍ당뇨병 등의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심혈관 질환 등 성인병과 연관성이 높은 HDL 콜레스테롤의 관리를 위해선 비만과 운동ㆍ금연 등 일상적인 생활 습관 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