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종일 활기차게 보내는 방법 5

[사진=baona/gettyimagesbank]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시기, 기운이 달리고 졸리기 쉽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활기차게 지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미국 ‘헬스닷컴’이 전문가의 조언을 정리햇다.

◆ 알람 멀리 두기 = 알람음이 울리자마자 일어나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우리들 대개는 비몽사몽 상태에서 ‘다시 알림’을 누르고 5분이라도 더 자기 위해 눈을 감는다. 그런데 내분비학자 그레고리 도델 박사에 따르면, 그 5분이 호르몬 주기를 헝클트린다. 자명종이든 휴대폰이든 알람 시간을 세팅한 후에는 최대한 먼 곳에 두고 자는 게 좋다. 그래야 소리를 죽이기 위해서라도 벌떡 일어나 방을 가로지를 수 있을 테니.

◆ 빛 = 눈을 떴다면 바로 커튼을 열 것. 볕이 들지 않는 방이라면 등을 켜도록 한다. 컬럼비아 의대의 마이클 터만 박사에 따르면, 빛은 우리 몸을 각성시킨다. 햇볕이든 인공적인 빛이든 마찬가지다.

◆ 움직이기 = 격한 운동이 아니어도 괜찮다. 조지아 대학교 연구진이 실험한 바에 따르면, 피로를 푸는 데는 오히려 가벼운 운동이 제격이다. 일주일에 세 번, 산책 등 저강도 유산소 운동을 한 사람들이 빠르게 언덕 오르기 같은 고강도 운동을 한 사람들보다 피곤한 정도가 더 크게 감소했다. 규칙적으로 체력에 맞게 적당한 운동을 한다면 에너지 수준을 20%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다.

◆ 아침 먹기 = 우리 몸은 밤새 굶주린 상태. 기운을 차리려면 아침을 먹어야 한다. 토스트에 커피만으로는 부족하다. 카페인이나 탄수화물은 ‘빨리’ 정신을 차리고 기운을 내게 만들지만 영양을 생각한다면 과일, 달걀, 견과류 등을 곁들여 먹는 게 답이다.

◆ 짧은 휴식 = 아무리 활기찬 사람이라도 오후 2시에서 4시 사이에는 기운이 떨어지게 마련. 인간이라면 당연한 일이다. 생산성 향상에 주력하는 그룹 ‘에너지 프로젝트’ 대표 토니 슈워츠는 “누가 됐든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은 최대 90분”이라고 단언한다. 규칙적으로 자리에서 일어나 체조를 할 것. 생수대로 걸어가 물을 한 잔 마시면도 좋은 방법이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