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6명, 코로나 무력화할 면역세포 보유 (연구)

[사진=koto_feja/gettyimagesbank]
코로나19에 감염된 적이 없는 건강한 사람 중 과반수가 이미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항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감염내과 오명돈·박완범)과 서울대학교(생화학교실 김상일 정준호, 전기정보공학부 노진성 권성훈) 연구팀의 공동 연구 결과다.

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 16명 중 13명에게서 동일한 중화항체가 확인됐다. 중화항체는 바이러스와 결합해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키는 항체다. 코로나바이러스를 놓고 다양한 중화항체가 형성될 수 있는데, 다수의 코로나 환자가 공유하는 중화항체가 확인된 것.

또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사람들도 이 같은 중화항체를 생성하는 면역세포가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10명 중 6명은 이 같은 면역세포가 있어, 감염 초기부터 중화항체를 만들 수 있는 능력이 있었다.

일반 중화항체는 환자 특이적 항체로 비감염자에게는 존재하지 않는 반면, 공유 중화항체는 환자는 물론 비감염자 중 상당수에게도 이미 존재한다는 점에서 감염 시 즉시 작용 가능하다.

연구팀은 이 중화항체를 이용해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새로운 접근법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았다. 박완범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다른 바이러스보다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시 중화항체가 빠르게 생성되는 현상을 설명할 수 있다”며 “공유 중화항체의 존재와 특성은 향후 코로나19와 유사한 팬데믹이 발생하였을 때 효과적인 백신과 항체치료제를 개발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중개의학저널 ‘사이언스 트랜슬레이셔널 메디신(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 최근호에 출판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홈서비스 비구니

    코로나의 독성이 과장되었다는 말도 이것과 관계되어 있지 않나 싶네요. 그렇지만 10명중 4명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고, 또한 평균 6명 중에서도 그 중에 사이토카인 폭풍이 있는 사람이라면 위급할 수 있으니 치료제가 중요해 보입니다. 백신만 자꾸 중요하다고 강조하는데 감염병이 전반적으로 퍼진 상황이라면 치료제가 더 중요한데, 너무 사람들이 백신 확보만 되면 다 된 거처럼 하고 있으니 좀 답답하네요.

    1. 김문선

      공감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