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기기 화면, 작을수록 눈 건강에 나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4시간 우리의 몸 주위에 놓여있는 핸드폰이나 태블릿PC 등 스마트기기의 화면이 작을수록 눈에 안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앙대병원 안과 문남주 교수팀은 안과질환이 없는 건강한 성인 46명을 대상으로 화면크기가 다른 스마트폰(Apple iPhone XR)과 태블릿(Apple iPad 9.7)을 이용하여 각기 다른 날 다른 내용의 다큐멘터리 영상을 각각 1시간 동안 시청하게 하였다.

이후 스마트기기 사용 전후로 원거리, 근거리 최대 교정시력, 안압, 자동굴절 검사계를 이용한 굴절력 측정을 시행하고, 근거리 주시 복합운동에 대한 조절력의 주관적 측정으로서 조절근점(NPA; Near Point Accommodation), 눈모음근점(NPC; Near Point Convergence)을 측정했다.

그 결과 스마트폰과 태블릿 두 기기 모두에서 사용 후 얼마나 가깝게 초점이 흐려지지 않고 볼 수 있는지를 검사하는 ‘조절근점(NPA)’이  증가( ▷사용 전 5.24±0.77cm , ▷ 태블릿 사용 후 5.35±1.01cm , ▷스마트폰 사용 후 5.43±1.19cm) 했으며, 특히 태블릿을 사용했을 때에 비하여 스마트폰을 사용한 후의 조절력 변화가 1.8배 유의하게 컸다.

또한 스마트기기 사용 후 두 기기 모두에서 가까이를 볼 때 두 눈이 모아지지 못하는 상태인 ‘눈모음근점(NPC)’의 증가( ▷사용 전 10.22±1.33cm, ▷ 태블릿 사용 후 10.30±1.09cm, ▷스마트폰 사용 후 10.46±1.33cm)를 보였으며, 스마트폰 사용 후 눈모음근점이 태블릿에 비해 2.5배 멀어졌다.

그 외 스마트폰 사용 시 일시적인 안압의 상승과 눈물막 파괴시간의 감소를 보였으며, 태블릿에 비해 스마트폰을 사용한 후 더 심한 눈 피로도의 증가를 보였다.

문남주 교수는 “1시간 정도의 비교적 짧은 사용에도 불구하고 눈 조절력 측정 시 조절근점과 눈모음근점의 유의한 변화가 나타났다” 며 “스마트 기기의 화면이 작을수록 눈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클 수 있으므로 스마트 기기 사용 시 사용 시간과 용도에 따라 적절한 크기의 스마트기기 선택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 교수팀의 ‘스마트기기의 화면 크기에 따른 눈의 피로도와 조절력의 변화’를 비교한 연구 논문은 안과 분야 SCI급 국제학술지인 ‘BMC(BioMed Central Ophthalm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