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305명 “휴일 영향에 이틀째 300명대”

검사 수가 감소하는 휴일 영향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300명대를 기록했다. 사진은 코로나 신규확진자를 이송하는 모습.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휴일 영향으로 305명 발생해 이틀 연속 300명대를 이어갔다.

3차 대유행 초기였던 지난해 11월 23일(271명) 이후 70일 만의 최소 수치이지만, 검사 건수가 평일 대비 대폭 줄어든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검사 수는 2만1024건으로 평일의 5만여 건보다 절반 이상 줄었고 양성률은 1.45%이다. 사망자는 5명 늘어 누적 1425명이고, 위중증 환자는 225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5명 증가해 누적 7만8508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지역발생이 285명, 해외유입이 20명이다.

최근 일주일간 추이를 보면  354, 559. 497, 469, 458, 355, 305명을 기록하고 있다.

수도권 국내발생이 204명으로 서울 104명, 경기 89명, 인천 11명 등이다.

비수도권에서는 광주 32명, 부산 15명, 대구 9명, 강원 8명, 충북 5명, 경북·경남 각 4명, 충남 3명, 전북 1명이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총 81명이다.

IM선교회 관련 확진자가 모두 379명으로 증가했고 서울 한양대병원 누적 확진자는 31명, 서울 보라매병원은 현재까지 5명이 확진됐다.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가 2주간 연장됨에 따라 5인 이상의 사적모임 금지도 유지된다. 식당·카페 등의 밤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도 그대로 적용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현행 거리두기 조치는 설 연휴가 끝나는 오는 14일까지 계속된다. 설 명절에도 직계 가족이라고 하더라도 거주지가 다르면 4명까지만 모일 수 있다.

그러나 일부 시설에 대해서는 방역수칙을 부분적으로 완화했다.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의 경우 인원제한 조치를 지켜야 하지만  이용이 금지됐던 샤워실은 샤워 부스를 한 칸씩 띄우는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다. 또 공연장과 영화관의 경우 함께 방문한 일행과는 좌석을 띄어 앉지 않아도 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