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삶은 계란 1-2개.. “최고급 단백질 함유”

[사진=게티이미지]

고병원성 AI(조류 인플루엔자) 발생으로 인해 산란계의 15% 이상(1,000만마리 이상)이 살처분됨에 따라 계란 공급이 감소한 상태다. 계란 값이 치솟고 있어 건강식품을 찾는 사람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최고급 단백질이 함유돼 있는 계란을 전날 삶아 두었다가 아침에 1-2개 먹으면 영양 만점의 간편식이 된다. 포만감이 있어 점심 과식을 막아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우리나라 계란은 최근까지 홍콩ㆍ두바이ㆍ싱가포르 등에 수출돼 현지에서도 미국ㆍ일본 등의 계란보다 호평을 받았다.  계란연구회는 K-계란이 우수하고 안전하다고 평가받는 이유 6가지를 선정해 발표했다.

첫째, K-계란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자급률이 거의 100%인 축산물이다. 둘째, 2019년부터 세계 최초로 계란 껍데기에 산란일자 표기를 의무화했다.  이는 국내에서 유통되는 계란이 신선하다는 의미다.

셋째, 가정용 식용란은 438종의 각종 검사(잔류물질ㆍ수질ㆍ살모넬라 등)와 세척ㆍ선별ㆍ포장 과정을 거쳐 위생적으로 유통되고 있다. 넷째, 산란일자와 상관없이 생산단계에서부터 유통까지 철저한 온도관리를 하고 있다. 이는 소비자가 구매 후 냉장 보관하면 신선하게 섭취할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다섯째, K-계란은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필수적인 식품이다. 한 알엔 약 7g의 최고급 단백질이 함유돼있다. 여섯째, 계란엔 항산화 효과를 가진 비타민 A와 E, 우울증 극복과 면역력 증강을 돕는 비타민 D, 뼈를 튼튼하게 하고 기분을 달래주는 칼슘 등 다양한 영양소가 풍부하다.

특히 계란 노른자에 듬뿍 든 비타민 D는 햇볕을 받으면 생성되는 데 요즘같이 외출을 못 하는 시기에 꼭 필요한 영양소다. 사회적 거리 두기와 외출 자제로 인해 근감소증 위험이 커진 사람에게 계란은 근육을 지켜주는데 도움이 된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국내외에서 계란 수요가 늘고 있다. 영국을 대표하는 라이온 계란(Lion egg)도 코로나19가 휩쓴 지난해 소매 판매가 18.4%(12억개의 추가 공급)나 증가했다. 계란연구회 이상진 회장은 “AI로 인해 계란 공급이 부족하지만 국내산 계란의 안전성ㆍ우수성을 알리고 국내산 계란의 공급이 잘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농가가 합심해 최선을 다해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강영만

    ♧아침에 삶은 계란 1-2개.. “최고급 단백질 함유
    ♧계란 노른자에 듬뿍 든 비타민 D

    매번 건강정보 등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