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다가 오줌이 마려운 이유 6

[사진=cliplab / shutterstock]
새벽 세 시, 문득 요의를 느낀다. 화장실에 다녀오니 잠이 달아난다. 누구든 간혹 겪는 일이지만 잦아진다면, 그래서 이튿날 컨디션까지 망가진다면 건강의 적신호다.

미국 ‘멘스 헬스’가 자다 말고 화장실에 가는 야뇨증의 원인을 정리했다.

◆불면증 = 요의 탓에 깨는 게 아니라, 잠을 제대로 못 자기 때문에 화장실을 가는 경우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수면 무호흡증을 치료했더니 야뇨증이 사라진 경우도 있다. 불면증 치료는 야뇨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음료 = 알코올과 카페인은 오줌을 많이 만드는 이뇨제다. 늦은 오후나 밤에 술이나 커피 등을 마시면 소변을 보느라 잠을 설치기 쉽다. 물이나 주스 등 수분 섭취가 과해도 마찬가지. 잠들기 2~4시간 전에는 술과 커피는 물론, 수분이 많은 일반 음료도 절제하는 게 좋다.

◆약 = 부종이나 고혈압 치료제에 든 라식스와 히드로클로로티아지드 성분은 이뇨 작용을 한다. 이런 약들은 가능한 한 잠들기 6시간 전에 복용하는 게 낫다.

◆당뇨 = 혈당이 과도하게 높아지면 평소보다 소변이 많아진다. 밤뿐만 아니라 낮에도 요의를 자주 느낀다면, 그리고 소변량이 많다면 당뇨 관련 검진을 받아보는 게 좋다.

◆방광염 = 여성에게 많은 질환으로 알려졌지만, 남성도 걸린다. 빈뇨의 원인 중 하나다. 요도 혹은 방광에 염증이 생기면 따끔거리거나 작열감이 느껴진다. 탁하거나 피가 섞인 소변을 볼 수 있다.

◆전립선 = 남성이 나이를 먹으면 호르몬 분비의 변화로 전립선이 커질 수 있다. 부푼 전립선이 방광에 압력을 가하면 요의를 더 자주 느낀다. 소변 배출이 시원치 않아 잔뇨감을 느끼기도 한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3개 댓글
  1. 조기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 최재명

    감사합니다.

  3. 유지영

    감사합나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