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 글로벌의약산업협회 회장 선임

한국화이자제약 오동욱 대표가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KRPIA) 제14대 회장으로 선임, 오는 2월부터 KRPIA를 이끌게 된다.

오동욱 신임 회장은 2016년 1월 KRPIA 이사진으로 선출됐고, 2018년 2월부터는 부회장단 일원으로 활동해왔다.

또한, 삼육대학교에서 약학을 전공했고, 서울대학교에서 약학 석사를 취득했다. 1994년부터는 국내 및 글로벌 제약기업들의 아시아 지역 스페셜티케어, 백신사업부문, 내과질환 사업부 총괄 및 대표이사 등의 경험을 거치며 뛰어난 전문 리더십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4년에는 백신사업부문 아시아 클러스터 대표(Vaccines Asia Country Cluster Lead)로 한국·대만을 비롯한 아시아 11개 국가의 백신 비즈니스를 이끌었고, 2016년 1월부터는 한국화이자제약 대표이사 사장을 맡고 있다. 화이자제약 입사 전에는 한국아스트라제네카, 한국MSD, 한일약품 등에서 마케팅·영업·연구 등의 분야를 경험했다.

오동욱 회장은 “글로벌 제약산업계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고, 앞으로도 혁신적인 신약을 개발해 환자들이 신속하고 폭넓게 혁신 신약의 혜택을 받아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제약업계의 소명을 다하겠다”며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혁신성장 경제를 제약·바이오산업이 선도할 수 있도록 글로벌 진출 등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도록 협력하고, 지속성장이 가능한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해 정부 및 국내기업들과의 긴밀한 소통에 주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KRPIA는 혁신신약개발을 위한 연구중심 제약기업들의 모임으로, 현재 총 44개 회원사가 가입돼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