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장 “백신·치료제 개발 시 손실 보장 필요”

[사진=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제약회관에서 신년 기자간담회 키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 팬데믹 극복하려면, 의약품 자급할 수 있어야

– 개발 중도 포기 않도록…손실 보장 지원해야

코로나19 팬데믹을 종식시키는 게임 체인저는 치료제와 백신이다. 그 중에서도 백신의 역할이 중요하다.

하지만 2월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국내 제약사가 개발한 백신은 없다. 코로나19 백신 제조사들은 전부 글로벌 제약기업들이다.

코로나19 사태처럼 또 다시 팬데믹이 발생할 때를 대비, 국내에서 자체적으로 백신을 자급할 수 있는 인프라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팬데믹으로 국경이 봉쇄되고, 글로벌 공급망이 붕괴되고, 자국 우선주의가 더욱 강화되면 글로벌 기업 의존 시 의약품 확보에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GC녹십자, 셀트리온, 대웅제약, 종근당 등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고, SK바이오사이언스, 한미약품, GC녹십자, 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이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할 예정이거나 생산역량을 갖춘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희장은 27일 신년 간담회를 통해 국내 제약사들이 백신과 치료제를 자력으로 개발하고 생산하는 것이 코로나19 팬데믹과 향후 또 다시 찾아올 수 있는 펜데믹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포스트 팬데믹 방안으로 보았다. 원희목 회장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해 국가 차원의 연구개발 지원 범위와 규모 확대를 촉진할 계획”이라며 “정부 협력을 통한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감염병 콘트롤타워인 질병관리청과 산업계간 소통을 강화해 현장의 어려움도 해소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는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 만큼, 연구개발 비용 때문에 중도 포기하는 환경이 조성되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미국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과 관련한 민간기업에 총 12조 원(화이자 2조3000억 원, 모더나 1조1000억 원, 노바백스 1조9000억 원 등)을 투자했다. 반면, 한국은 2021년 감염병 위기대응력 제고 예산 4400억 원 중 코로나19 관련 예산이 2627억 원에 그친다.

무엇보다 팬데믹 종료 후 재고 등으로 발생 가능한 손실이 보장돼야 제약사들이 적극적으로 연구개발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제약바이오협회는 손실보장제도 등의 지원방안 마련을 정부에 요청할 계획이다. 원희목 회장은 “신종플루 발생 당시 국내 제약사가 백신을 개발했지만, 플루가 꺾인 뒤 발생한 투자·재고 손실에 아무도 책임져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손실이 두려워 제약사들이 공익적 사업에 나서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져선 안 된다는 설명이다.

국내 백신과 치료제 관련 뉴스들을 달갑지 않게 보는 사람들도 있다. 주가 평가를 높이기 위한 핑크빛 전망을 내놓는다는 비판의 목소리다. 이에 대해 원희목 회장은 “제약바이오산업은 하이리스크, 하이리턴 게임”이라며 “초도 단계에서 벌어지는 많은 일들은 아웃풋이 나올 확률을 높이는 과정으로 보인다. 다른 업종보다 안전성을 담보로 하는 산업이기 때문에 기업들이 터무니없는 얘기를 하진 않겠지만, 확률이 적은 이야기 혹은 도가 지나친 홍보는 안 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