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 즐겨 먹으면 뱃살, 대사성 질환 위험 낮춘다

[게티이미지뱅크]

성인이 바나나를 즐겨 먹으면 복부 비만ㆍ고혈당ㆍ고중성지방혈증 등 대사 이상 위험이 25% 이상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 성인이 가장 자주 먹는 ‘과일 3총사’는 사과ㆍ귤ㆍ바나나였다.

한국교통대 식품생명학부 배윤정 교수팀이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64세 성인 3,091명(남 1,184명, 여 1,907명)을 대상으로 총 12종의 과일(딸기ㆍ참외ㆍ수박ㆍ복숭아ㆍ포도ㆍ사과ㆍ배ㆍ감/곶감ㆍ귤ㆍ바나나ㆍ오렌지ㆍ키위) 종류별 섭취량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한국 성인에서 과일 종류별 섭취 및 대사적 지표와의 관련성 – 2016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활용하여 -)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실렸고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소개했다.

국내 성인에서 주당 섭취 빈도가 높은 과일은 사과(1.9회)ㆍ귤(1.1회)ㆍ바나나(1.1회) 등이었다. 주당 섭취량이 높은 과일은 사과(459g)ㆍ배(166g)ㆍ수박(125g)ㆍ바나나(115g)ㆍ귤(114g)의 순서였다.

배를 제외한 과일 대부분에서 여성의 섭취량(주 1,586g)이 남성(주 1,119g)보다 높았다.   국내 성인의 12가지 과일 섭취 빈도는 주(週) 6.4회, 하루 0.9회였다. 12가지 과일의 섭취량은 주 1,355g, 하루 194g으로 조사됐다.

12가지 과일의 주당 섭취량이 중앙값(median, 섭취량이 작은 순에서 큰 순으로 나열했을 때 가장 중앙에 오는 숫자) 이상인 남성의 고혈압 위험은 중앙값 미만인 남성보다 38% 낮았다. 사과를 중앙값 이상 섭취하는(평소 즐겨 먹는) 남성의 혈압 상승 위험은 평소 사과를 적게 섭취하는 남성보다 27% 감소했다.

바나나를 중앙값 이상 섭취하는 남성의 고혈당ㆍ고중성지방혈증 위험은 바나나를 적게 먹는 남성보다 각각 29%ㆍ25% 낮았다. 여성에서도 사과를 많이 섭취할수록 고혈당ㆍ고중성지방혈증ㆍ저 HDL 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이 낮게 나타났다.

바나나를 평소 많이 먹은 여성은 적게 먹은 여성보다 복부 비만ㆍ고중성지방혈증 유병률이 각각 28%ㆍ33% 낮았다.

배 교수팀은 논문에서 “사과ㆍ바나나 등 과일엔 비타민 Cㆍ카로티노이드ㆍ폴리페놀 등 항산화 영양소가 풍부하게 들어 있다”며 “사과ㆍ바나나의 섭취가 복부 비만ㆍ고혈당 등 대사성 질환 위험을 크게 낮춘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