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가 코로나 걸렸다… 국내 첫 반려동물 확진

국내에서 반려동물 중 처음으로 새끼 고양이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확진된 고양이가 아니다. [사진=gettyimagesbank]
국내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기르고 있는 고양이의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국내 첫 반려동물 확진 사례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반려동물과 일상을 함께하고 계신 분들, 생활 속에서 반려동물을 흔히 접하는 국민께 걱정을 드릴 수 있는 만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사람과 동물 간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해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말했다. 그는 또 “농림축산식품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하는 등 불안감이 없도록 조치하라”고 덧붙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감염된 반려동물은 최근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에서 머물던 모녀가 기르던 새끼 고양이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곳은 지난 11일 방문자 29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100명이 넘는 환자가 나온 곳이다.

이 모녀는 어미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두 마리 등 세 마리를 키우고 있었는데,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고양이는 새끼 고양이 중 한 마리다. 고양이를 키우던 모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였다. 이들이 확진됨에 따라 이 고양이를 돌보기 위한 장소로 옮기는 과정에서 코로나 감염 여부를 검사했더니 양성 판정이 나온 것. 방대본은 “확진된 주인을 통해 고양이에게 코로나가 전파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방대본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세부적인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후 일본과 홍콩, 브라질 등에서 주인을 통한 개와 고양이 등의 감염사례가 보고됐지만 국내에서 반려동물이 공식적으로 확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