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암울하고 나쁜 뉴스’에 대응하는 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가 코로나19에 따른 암울한 뉴스로 뒤덮였다. 편가르기가 심한 정치 뉴스도 좋은 것 보다는 나쁜 쪽으로 흘러나온다. 우리 이웃의 끔찍한 사건 사고 뉴스는 바람 잘 날 없다. 하루가 멀다 하고 긍정적인 것 보다는 부정적인 뉴스들이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이런 뉴스들에 빠져 알게 모르게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가.

미국 건강정보채널 헬스라인(Healthline)에 소개된 내용에 따르면 사람들은 부정적이고 나쁜 뉴스를 더 읽으려는 경향이 강하다. 이를 ‘둠스크롤링(doomscrolling)’이라고 한다. 부정적인 뉴스에 반응하는 방법 중 한가지로, 나쁜 뉴스만을 온라인 기사나 소셜미디어에서 계속 찾아보는 것이다. 둠스크롤링이란 암울한 뉴스만을 강박적으로 확인하는 행위를 뜻하는 신조어이다. 은연 중에 부정적인 뉴스를 더 확인하려는 습성이다.

미국 툴레인대학교의 토냐 핸젤 박사는 이러한 경향이 ‘투쟁-도피’ 반응과 관련이 있다고 말한다. 사람은 심하게 스트레스를 받으면 본능적으로 싸울 태세를 갖추거나 위험으로부터 도망치려 한다.

핸젤 박사에 따르면 둠스크롤링은 스트레스 상황에서 투쟁 메커니즘을 경험하거나 부정적인 상황에 대해 정신적으로 준비하는 안전한 방법일 수 있다. 또한 자신의 삶을 자신보다 더 부정적인 사람과 비교하는 것이 자기 타당에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사실 이러한 두 가지 반응은 모두 ‘완벽하게 자연스러우며’ ‘비현실적으로 낙천적’이 되는 걸 피하도록 도와준다.

문제는 부정적인 뉴스에 너무 빠져서 지나치게 집중하는 것이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수앤빌그로스 간호대학 앨리슨 홀먼 교수는 “나쁜 뉴스에 너무 빠져있는 것이 문제인 이유에 대해 그런 행동이 급성 스트레스 증상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홀먼 교수에 따르면 이는 외상 후 스트레스 초기 증상과도 가깝다. 우울증, 불안,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와 같은 정신건강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이에 더해 통증 같이 몸에 나타나는 증상과 심혈관 질환의 위험이 높아지는 것도 스트레스가 심한 것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

전문가들은 나쁜 뉴스에 대응 하는 방법으로 △자기 전에는 뉴스를 보지 않는다. △부정적인 것에 집중하면 잠들기도 어렵고 잘 자기도 어렵다. △같은 뉴스가 반복되기 시작하면 더 이상 뉴스가 아니다. △선정적인 뉴스는 멀리하라. 스트레스가 높아진다. △모든 뉴스를 다 보지 말고 헤드라인을 읽은 후 어떤 뉴스를 읽을 것인지 정한다 등을 제안했다.

다음은 헬스라인이 소개한 불안감을 높이지 않고 최신정보를 얻는 팁이다.
△ 뉴스를 끈다.
△ 믿을만한 소식통 한 두 개만 이용한다.
△ 뉴스 확인은 하루에 한 두 번만 한다.
△ 뉴스 보는 시간을 제한한다.
△ 자꾸 뉴스를 보고 싶은 유혹이 들면 산책을 하거나 반려견과 시간을 보내는 등 다른 할 거리를 찾는다.
△ 소셜미디어 뉴스는 피한다. 보통 편파적이고 잘못된 정보로 가득하다.
△ 뉴스를 공유하기 전에는 팩트체킹 웹사이트를 이용한다.
△ 뉴스를 볼 때 어떤 감정이 드는지 살핀다. 긴장되거나 통증이 느껴지거나 숨쉬기가 어렵다면 뉴스를 끈다.
△ 뉴스를 볼 때 불안해지면 멈추고 기분 좋아지는 일을 한다.
△ 스트레스를 받을 때에는 가족이나 친구와 대화한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