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형탈모 있는 임산부, 자연유산 더 빈번 (연구)

[사진=Gleb Kosarenko/gettyimagesbank]
원형탈모가 있는 여성은 임신 시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피부과 권오상 연구팀(제1저자 조수익 진료교수), 산부인과 이승미 교수, 김세익 연구교수의 공동 연구에 의하면 원형탈모를 앓는 경우 유산 위험이 커진다.

원형탈모증이 임신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대규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러한 점이 확인됐다.

원형탈모는 면역세포가 모낭을 외부 침입자로 인식하고 공격해 모발이 빠지게 만드는 자가면역질환이다. 이 질환은 아토피피부염, 백반증, 건선 등 피부질환이나 갑상선 질환, 당뇨 등 전신질환과 연관성이 보고되고 있지만 임신과의 관계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2016~2017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원형탈모증이 있는 임산부 4552명과 원형 탈모증이 없는 임산부(대조군) 50만8345명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원형탈모를 앓은 임산부 그룹에서 임신 1000건당 유산 사례가 30건 정도 많았다. 또한, 대조군보다 자궁외임신율과 자연 유산율 모두 유의미하게 높았다. 다만 임신 자체와 관련된 난임과의 연관성은 관찰되지 않았고, 임신 중 산모의 건강상 문제도 확인되지 않았다.

원형탈모가 임산부 출산에 있어 유의미한 위험 요인이 되는 이유는 3가지로 설명된다. △모낭과 임신한 자궁은 면역거부반응으로부터 자유로운 ‘면역특권’을 가지고 있는데 면역체계의 변화로 회피 능력이 소실됐거나 △임신 유지와 모낭 형성에 공통적으로 작용하는 케모카인과 T 면역세포가 영향을 미치거나 △다른 자가면역질환과 연관성이 있을 때 등이다.

이 밖에 임신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대표적인 자가면역질환으로는 전신 루푸스, 항인지질항체증후군, 자가면역 갑상선 질환 등이 있다. 이러한 질환이 있을 때도 유산이나 조산 등의 위험이 높아진다. 자가면역성 피부질환인 백반증 환자도 자연유산의 위험이 커진다는 보고가 있다.

권오상 교수는 “이번 연구는 원형탈모가 단순히 피부의 문제가 아니라, 임신 결과와도 연관이 있음을 밝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여성 원형탈모 환자는 임신 시 주의사항을 더욱 준수하고, 산부인과 의사와 지속적인 진료·상담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피부과학 국제저널 ‘피부연구학회지(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 최신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