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코로나19 백신접종 뒤 고령자 29명 사망

노르웨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보건당국이 밝힌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 접종 뒤 사망자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노르웨이 보건당국은 사망자가 23명이라고 밝혔지만, 16일 블룸버그와의 서면 인터뷰에서는 29명이라고 밝혔다.

뿐만아니라 백신부작용의 영향을 받는 연령 역시 기존 80살에서 75살이라고 밝혔다.

이중 13명의 사망 원인은 밝혀졌으며, 나머지 16명은 조사 중이라고 발표했다.

유럽에서는 현재 화이자 백신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긴급 사용 승인을 받았다.

그러나 노르웨이는 현재 화이자 백신만을 접종하고 있다고 보건당국은 밝혔다.노르웨이 의약청은 블룸버그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모든 사망은 이 백신(화이자 백신)과 연관이 있다”라고 말했다.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이들은 모두 고령에 기저질환을 앓는 이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접종 뒤 메스꺼움, 구토, 열, 접종 부위 통증 등의 부작용을 호소했다. 또 이미 가지고 있던 기저질환도 악화했다.

블룸버그는 “노르웨이에서 접종 뒤 사망 사고가 일어났다고 해서 젊고 건강한 이들이 백신 맞는 것을 피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고령자들에게서 발생하는 부작용은 자세히 관찰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는 임상시험에서도 80대와 90대 자원봉사자들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화이자는 성명을 통해 이번 노르웨이 사태에 대해 예상했던 수준이라고 밝혔다.

 

 

김수현 기자 ksm7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