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에…장내 유익균이 중요한 역할(연구)

[사진=Olena Troshchak/gettyimagesbank]

장내 박테리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심각도와 면역체계 반응의 강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여기에 장내 마이크로바이옴(미생물총)의 불균형은 코로나와 관련된 지속적인 염증 증상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 중문대학교 소화기질환연구소 연구팀은 코로나 환자 100명과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전에 마이크로바이옴 연구에 참여했던 코로나에 감염되지 않은 성인 78명의 혈액과 대변 샘플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274개의 대변 샘플에서 항생제를 포함한 약물을 투여했는지 여부에 관계없이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이 코로나19 환자와 감염되지 않은 사람 사이에 상당히 다르다는 것을 발견했다.

예를 들어, 코로나19에 걸린 사람들은 감염되지 않은 사람들보다 면역체계 반응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박테리아의 종류가 적었다. 이러한 박테리아 수의 감소는 감염의 심각도와 연관이 있었다.

더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들이 바이러스를 제거한지 30일이 지나도록 이 박테리아의 수가 낮게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는 면역체계를 자극해 염증성 사이토카인을 만들게 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이 반응이 과도해 조직 손상과 패혈성 쇼크, 장기부전을 광범위하게 일으킬 수 있다.

혈액 샘플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의 미생물총 불균형이 높은 수준의 염증성 사이토카인과 C-반응성 단백질과 같은 조직 손상의 혈액 표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의 츄 응수 박사는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의 불균형은 코로나19의 심각성에 관여를 하며, 코로나바이러스가 제거된 뒤에도 이런 불균형이 지속되면 장기간의 코로나 증후군처럼 지속적인 증상과 다기관 염증 증후군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실종된 유익한 박테리아를 회복하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높이고, 질병으로부터 회복하는 것을 앞당길 수 있다”며 “코로나19를 관리하는 것은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것뿐만 아니라 장내 미생물총을 복원하는 것도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Gut microbiota composition reflects disease severity and dysfunctional immune responses in patients with COVID-19)는 ‘거트(Gut)’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