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에 유익한 1분 습관

[사진=Nattakorn Maneerat/gettyimagesbank]
아무리 바빠도 1분 정도 여유시간은 가능하다. 대수롭지 않게 보일지 몰라도 1분만 투자하면 몸과 마음에 득이 되는 아주 작은 습관들이 있다.

날마다 1분 이내 시간을 들여 건강과 웰빙 증진을 도모할 수 있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 ‘프리벤션닷컴’에서 오늘 당장 실천가능한 1분 습관을 제안했다. 티끌 모아 태산이라고 했다. 하루하루 초간단 꿀팁을 활용해 건강한 한 해를 만들어보면 어떨까.

자기 직전 30초 입을 헹군다 = 잠을 자면서 입 안이 건조해진다. 대부분 이때 세균으로부터 가장 피해를 입기 쉽다. 가글 등 구강 세척을 통해 나쁜 세균의 활동을 최소화할 수 있다.

아침식사에 단백질을 추가한다 = 요구르트 스무디 귀리 등을 먹을 때 햄프씨드 3숟가락을 넣을 것. 10g 정도 식물성 단백질을 더 섭취할 수 있다. 아침에 단백질을 먹는 것은 오전 내내 혈당과 에너지 수준을 안정되게 하는데 도움을 준다.

식사 도중 잠시 멈춘다 = 음식을 절반정도 먹었을 때 잠깐 쉬었다 다시 먹는다. 도로에 과속방지턱이 있듯이 정신없이 먹지 말고 ‘잠시멈춤’ 하라는 뜻. 배가 부른지 안부른지 확인해가면서 천천히 먹는 습관을 들인다.

건강간식을 준비한다 = 매일 아침 또는 전날 밤에 당근 오이 셀러리 사과 등 채소와 과일을 잘라서 낮 동안 먹을 간식을 마련한다. 섬유질 비타민 미네랄과 함께 항염증성 물질의 섭취를 늘리는 아주 손쉬운 방법. 소화기능이 향상되고 건강한 피부도 만들 수 있다.

건강 상태를 측정하다 = 팔걸이 없는 의자에 등을 곧게 펴고 앉는다. 일어났다 앉는 동작을 빠르게 10회 반복한다. 한 연구에 따르면 중년층의 경우 10회 반복에 26초 이상 걸리거나 동작을 채 끝낼 수 없으면 조기사망의 위험이 증가한다.

하루 1분 이상 달린다 = 최소 1분만 달려도 뼈건강에 이롭다. 폐경기 이후 골밀도 손실률은 연간 약 1%에 이른다. 1년간 매일 60초씩 조깅하는 것만으로 4년간 손실률을 메꿀 수 있다.

1분 동안 스쿼트를 한다 = 스쿼트는 자신의 체중을 이용한 운동으로 다리 엉덩이 발목 척추건강에 두루 유익하다. 혈액순환도 좋아진다.

계단을 뛰어오른다 = 60개 계단을 20초에 뛰어올라간다. 1주일에 3번, 하루 3회, 6주 동안 운동하면 심폐력이 향상된다.

실내온도를 낮게 조정한다 = 겨울철 적정온도는 18~20도. 살짝 춥게 느껴지는 온도에서 사람들은 잠이 더욱 깊이 잠들수 있다.

조명을 은은하게 한다 = 해가 지면 간접 조명 등을 활용해 실내를 은은하고 따뜻하게 비추도록 한다. 부드러운 조명은 진정 효과가 있는 멜라토닌 호르몬의 생산을 촉진한다.

손을 잘 말린다 = 손을 잘 씻는 것 만큼 잘 말리는 것도 중요하다. 젖은 손은 세균에 감염되기 쉽기 때문이다. 20초 이상 꼼꼼하게 말린다.

수시로 일어선다 = 좌식생활은 몸속 혈관을 압박한다. 한 시간에 한번은 일어날 것. 혈관에 대한 해로운 영향을 줄이는 습관이다.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