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641명 “국내 지역발생 500명대로 감소세”

코로나19 신규확진이 이틀째 600명대를 유지했다. 사진은 강추위 속의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핫팩을 사용하며 업무에 열중하고 있다. /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이 전날(674명)보다 33명 감소한 641명 발생, 이틀째 600명대를 유지했다.

특히 국내 지역발생이 지난달 8일(562명) 이후 처음으로 500명대로 떨어졌다. 아직 안심하긴 이르지만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한풀 꺾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사망자는 19명 늘어 누적 1100명이 됐고  위중-중증 환자는 5명 증가한 409명이다.

검사 건수는 5만9612건으로 전날(6만196건)보다 비슷했으나 양성률은 1.08%를 기록, 전날 1.12%보다 소폭 하락했다.

최근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657, 1020, 715, 840, 870, 674, 641명의 추이를 보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41명 늘어 누적 6만7999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발생이 596명, 해외유입이 45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195명, 서울 180명, 인천 46명 등 수도권이 421명이다.

이어 충북 30명, 충남 26명, 경남 23명, 경북 20명, 부산 17명, 전북 13명, 대구 12명, 울산 8명, 광주 6명, 대전·강원·전남·제주 각 5명 등 비수도권이 175명이다.

최근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는 구치소, 요양시설-요양병원 외에도 쇼핑센터 등 일상 공간에서 신규확진이 발생했다.

서울 동부구치소 관련 누적 확진자는 모두 1177명으로 늘어났고, 구로구 요양병원-요양원 관련 누적 확진자는 225명으로 증가했다.  인천 미추홀구의 쇼핑센터, 안산 장애인시설, 양주 육류가공업체 등에서도 추가환자가 이어졌다.

해외유입은 전날보다 4명 증가한 45명으로, 이 가운데 10명은 공항-항만 입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35명은 지역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