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하면 성인 아토피 호전 가능성 2.5배 증가

[게티이미지]

성인 아토피 환자가 숨이 많이 차거나 심장이 매우 빠르게 뛰는 고강도의 운동을 꾸준히 하면 증상 호전 가능성이 2.5배 높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의료원 가정의학과 연구팀이 2016∼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ㆍ30대 성인 아토피 피부염 환자(의사 진단 경험) 348명을 대상으로 아토피 증상의 완화 여부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20-30대 성인 아토피피부염 호전에 관련된 요인 분석: 2016-2018년 제7기 국민건강영양조사)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고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소개했다.

연구 대상 성인 아토피 환자의 42%(146명)는 “현재 아토피가 없음”이라고 응답해 증상이 호전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58%(202명)에선 아토피 증상이 개선되지 않았다.

중ㆍ고강도 신체활동을 하거나 중ㆍ고강도 여가활동을 즐기면 아토피 증상 호전 가능성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숨이 많이 차거나 심장이 매우 빠르게 뛰는 고강도 신체활동이나 숨이 약간 차거나 심장이 약간 빠르게 뛰는 중강도 신체활동을 하는 성인은 그렇지 않은 성인보다 증상 호전 상태일 가능성이 각각 2.5배ㆍ1.2배 높았다.

이와 유사하게 여가활동에서 고강도와 중강도의 신체활동을 하는 성인은 그렇지 않은 성인보다 아토피 증상 호전 상태일 가능성이 각각 1.5배ㆍ2.0배였다. 매주 걷기 일수와 근력 운동 일수는 아토피 호전 여부와 이렇다 할 상관관계가 없었다. 신체활동은 아토피로 인해 상승한 면역글로불린(IgE) 수준을 정상화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스트레스를 덜 받고 잠을 충분히 자는 것도 성인 아토피 증상 완화에 기여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스트레스가 심한 성인 아토피 환자가 스트레스가 적은 환자보다 아토피 증상이 호전되지 않은 그룹에 속할 가능성이 1.7배 높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아토피 환자는 우울증ㆍ걱정ㆍ불안ㆍ스트레스가 상대적으로 높아 아토피 발생에 정신건강이 중요한 요인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기존 연구에서 아토피 환자의 20%가 우울증을 겪고 있으며, 성인 아토피 환자에서 항우울제 사용과 자살 경향이 높았다”고 지적했다.

성인 아토피 환자는 가려움증ㆍ통증 탓에 잠들기 힘들어하고, 수면 유지에 어려움을 보이는 등 수면의 질이 낮고 수면시간이 부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보다는 남성, 기혼보다는 미혼일수록 아토피 증상 호전 그룹에 속할 가능성이 컸다. 아토피 증상 호전 그룹의 평균 나이가 비호전 그룹보다 적었다.  한편 아토피 피부염 전체 환자의 85%가 소아(5세 이하)에서 발병한다. 이 중 25%는 성인까지 지속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