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강 관리의 첫걸음…올바른 양치질 방법

[사진=V_PHOTO/gettyimagesbank]
아침 출근길 한파 대비를 단단히 해야겠다.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15도, 철원은 영하 20도까지 떨어지겠다. 낮에도 전국이 영하 10도 안팎에 머물겠다. 바람 때문에 체감온도는 더욱 낮게 느껴질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양치질은 치아 관리의 기본이다. 치아 및 잇몸 질환은 단순히 구강 건강의 문제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심혈관 질환, 치매, 심지어 암 위험을 높이기 때문에 신체 전반적인 건강을 위해서라도 평소 잘못된 양치질을 하고 있지는 않은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

먼저 치약은 칫솔모 전체의 3분의 1에서 2분의 1 정도의 양이면 충분하다. 치약을 많이 사용한다고 양치질이 더 깨끗하게 되는 것은 아니며 오히려 치약 성분이 입안에 남을 경우 입안을 건조하게 만들어 구취를 유발하거나 세균 번식을 용이하게 만들 수 있다.

또한 치약을 짠 후 물을 묻히는 습관이 있는 경우가 많은데, 치약에 들어 있는 불소와 연마제는 물이 닿으면 성분이 희석되면서 충분한 효과를 발휘하지 못 하게 된다. 게다가 물을 묻히면 치약 속 계면활성제가 활성화되면서 거품이 쉽게 일어나게 되는데, 이로 인해 이가 제대로 닦이지 않았음에도 충분히 양치를 했다고 착각할 수 있다.

본격적인 칫솔질에 들어가면 칫솔을 가볍게 잡고 칫솔모를 치아 뿌리에 45도 각도로 댄 다음 잇몸에서 치아 쪽으로 쓸어내리는 느낌으로 닦도록 한다. 빠르고 강한 칫솔질은 오히려 이와 잇몸을 상하게 할 수 있으니 자제하도록 하고, 작은 원을 그리듯 부드럽게 닦거나 작게 진동하듯 닦는 것이 좋다.

한편, 칫솔 머리 부분은 2∼3㎝ 길이가 적당하며 보통 2∼4개월에 한 번씩 교체하도록 한다. 교체 시기가 되지 않았더라도 칫솔모가 많이 벌어져 기능이 저하되거나, 칫솔질을 할 때 잇몸이 쓸리는 현상이 일어나면 구강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으므로 즉시 바꾸는 것이 좋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