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블루, 혼자 끙끙대지 말고 ‘비대면 상담’ 받자

[사진=9dreamstudio/gettyimagesbank]
지난해부터 마음고생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불안, 우울 등에 압도되고 있는 것이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사회·경제적 분위기가 무거운 데다, 활동 제한으로 인한 고립감, 경기 침체로 인한 재정적 어려움 등으로 우울감이 증폭되는 ‘코로나 블루’ 때문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며 시설 운영을 중단해야 하는 직업군에 속한 사람들은 더욱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처럼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은 누군가와 대화를 하는 것만으로도 증상이 개선될 수 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로 인한 불안, 우울 등을 겪고 있는 사람들이 이용할 수 있는 비대면 심리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마음이 불편하다면 혼자 전전긍긍하지 말고, 이 같은 서비스를 적극 이용하도록 한다. 심리상담 직통번호(1577-0199)로 전화하면 정신건강전문요원과 상담을 할 수 있다. 전국 229개 시군구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24시간 이를 운영 중이다. 직통번호로 전화를 걸면 가까운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연결돼 심리상담을 받을 수 있다.

상담결과 심리불안, 우울 등으로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거나 추가 상담이 요구될 땐 전문가 심층상담을 연계하거나 지방자치단체가 시행 중인 마음건강 주치의 등 정신건강 사업과 연계해 맞춤형 심리지원도 제공한다.

모바일 앱이나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서도 비대면 심리지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모바일 앱으로는 ‘정신건강자가검진’, ‘마음프로그램’, ‘마성의 토닥토닥’ 등이 있다.

정신건강자가검진에서는 자가검사를 통해 우울증, 불안장애 등 주요 증상에 대한 검사결과와 해석을 통해 마음 건강 상태를 점검할 수 있다. 마음프로그램은 마음을 안정시키고 스트레스 반응을 조절하는 방법(안정화 기법)과 일상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마성의 토닥토닥에서는 부정적인 방법으로 인지하고 생각하는 방식을 바꾸도록 하고, 정서조절을 돕는 기능을 한다.

국가 트라우마센터 카카오톡 채널에서는 전문가 심리상담을 신청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해 접근성을 확대했다. 그동안 심층상담은 지자체 정신건강복지센터의 연계를 통해서만 가능했다. 앞으로는 해당 채널에서 신청하면 대한신경정신의학회, 한국심리학회,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 소속의 정신과 전문의, 임상심리사 등이 24시간 내에 전화해 비대면 심층상담을 진행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karen5855

    코로나로 인해 술과 담배의 소비가 최대를 기록하고 있는 만큼, 각자의 노고와 어려움으로 가득한 상황에서 서로 돕고 대화하는 프로그램이 확대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