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실제로 살‘확찐자’ 늘었다(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많은 사람들이 정크푸드는 많이 먹으면서 운동은 적게 하고, 걱정은 늘었으나 잠자는 시간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페닝턴 생체의학연구소 에밀리 플래너건 박사팀은 세계 50개 국가 사람들을 비롯해 미국 전역의 성인 약 8,0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최근 국제 학술지 ‘비만(Obesity)’에 발표했다.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상당 수준의 스트레스를 경험하고 있을 것이라고 학계가 추측하고는 있었지만, 팬데믹으로 인한 외출 제한 명령이 수면, 운동량, 먹는 음식 종류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에 대한 연구 자료는 없었다.

이에 따라 연구진은 지난 해 4월부터 5월 초까지 약 7,75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였다. 대부분 미국에 거주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했으며 캐나다, 호주, 영국에서도 참여했다. 응답자의 평균 나이는 51세였고 대부분 여성이었다. 평균 신체질량지수를 기준으로는 약 1/3이 과체중, 1/3이 비만, 나머지 1/3은 정상체중이었다.

운동 잘 안하고, 식탐늘고, 체중 늘어나
설문 결과 대부분의 사람들이 전보다 앉아있는 시간이 많아졌다고 답했다. 출퇴근 시간 감소와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졌기 때문. 운동 계획을 세우고 실천하더라도 팬데믹 전과 비교했을 때 운동 강도는 낮아진 경향이 있었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식탐이 생겼다고 응답했다. 실제로 팬데믹 기간 동안 설탕이 들어간 음료와 과자종류 소비가 증가했다.

당연하게도 응답자의 약 27%가 첫번째 외출 제한 명령이 시행된 후 몸무게가 늘었다. 이 수치는 비만으로 분류된 사람들의 경우 약 33%, 정상 체중인 사람들의 경우 24.7%로 비만인 사람들에게서 더 높게 나타났다. 몸무게가 증가한 사람들은 신체활동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실내에서 더 자주 운동을 하고 식습관을 개선해 체중이 줄어든 사람들도 있었다. 응답자의 17%가 실제로 팬데믹 기간 동안 체중을 감량했다고 답했다. 실제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직접 음식을 하는 사람이 많아졌고 더 건강한 음식을 직접 요리해 먹으려는 현상이 전반적으로 식습관에 좋은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불안감 높아지고, 수면의 질도 낮아져
팬데믹으로 인한 사회적 격리는 사람들의 정신건강(mental wellness)에 악영향을 미쳤다. 평균적으로 응답자들은 불안감이 훨씬 높아졌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약 20%는 두려움과 걱정 등의 증상이 너무 심해서 일상 생활이 방해 받을 정도였다.

약 44%의 사람들은 이 기간 동안 수면의 질이 저하됐다고 응답했다. 평소보다 평균 1시간 정도 늦게 잠자리에 들고 1시간 늦게 일어난다고 보고됐다. 응답자의 단 10% 만이 팬데믹이 시작된 후 잠을 더 잘 잔다고 답했다.

불안감은 비만인 사람들에게서 가장 크게 증가했다. 이유는 명확하지 않지만 바이러스에 대한 걱정이 그 중 하나일 것으로 추측됐다. 이 설문조사는 과체중인 사람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걸릴 위험이 훨씬 높다는 연구들이 처음 발표되기 시작할 즈음 시행돼 이들의 불안감을 높인 것으로 풀이된다.

연구진에 따르면 건강은 많은 측면에서 서로 연관이 있기 때문에 팬데믹 기간 동안 사람들이 덜 건강한 습관을 갖게 되는 경향이 있는 것은 놀랄만한 일이 아니다. 가령 스트레스는 수면의 질을 떨어뜨린다. 이는 운동은 덜하고 정크푸드를 더 찾게 하며 그 결과로 살이 찌는 상황이 반복되는 악순환을 가져온다.

에밀리 플래너건 박사는 “이 연구 결과가 사람들을 자극시켜 앞으로의 제한 조치에 대비해 미리 건강을 돌보도록 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