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팬데믹 언제 끝날까? 역사를 살펴보면…

[사진=9comeback/gettyimagesbank]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은 언제까지 이어질까? 지난 팬데믹 역사를 통해 유추해볼 수 있겠다.

팬데믹 초기에 전염병학자와 공중보건 전문가들은 수학적 모델로 코로나19 팬데믹 추이를 예측해왔다. 하지만 머신러닝 등을 이용한 정교한 모델링도 정확한 값을 낼 수 있는 수정구슬은 아니다.

일부에선 2020년을 관통하는 동안 코로나 바이러스가 쇠미해질 것이라고 보았고, 일부에서는 여름철 고온다습한 환경과 함께 사라질 가능성을 전망했다. 또, 일부는 집단면역이 형성돼 향후 사라질 가능성을 예고하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우세한 전망은 엔데믹(주기적 발병)으로 남을 가능성이다. 백신 접종이 적극적으로 이뤄지면 지난해처럼 대규모 감염이 발생하진 않겠지만, 계절성 독감처럼 일부 지역에서 지속적인 감염을 일으킬 것이란 전망이다.

전례 없는 속도로 상용화된 백신이 그 안전성과 효과성을 보다 명확하게 확인하더라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쉽게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대유행은 꺾이겠지만, 풍토병처럼 남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이유는 지난 감염병 역사를 통해 얻을 수 있는 단서 때문이다.

공중보건 역사를 연구하고 있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대학교 역사학과 노켓 발릭 교수는 코로나19에 대해 실망스러운 전망을 할 수밖에 없는 단서가 지난 팬데믹 역사를 통해 확인된다고 말했다.

지난 수천 년간 인간에게 전염병을 일으킨 박테리아, 바이러스, 기생충 등의 병원균 상당수는 현재까지도 우리와 공존하고 있다. 감염병을 완전히 뿌리 뽑는 것은 그 만큼 어려운 일이다.

퇴치한 감염병, 천연두가 유일…나머지는 인류와 공존

지금까지 백신으로 근절된 유일한 인체 질병은 천연두다. 세계보건기구(WHO)가 1960~70년대 대규모 백신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1980년 천연두는 처음으로 퇴치에 성공한 감염병이 됐다. 즉, 천연두와 같은 성공 스토리는 감염병과 백신의 역사에서 매우 이례적이라고 볼 수 있다.

말라리아는 인류 역사만큼이나 오래됐고, 아직까지도 질병 부담이 큰 질환이다. 2018년 기준 전 세계 2억 2800만 명의 말라리아 감염 사례가 발생했고, 40만 명이 사망했다. 1955년부터 살충제인 DDT와 말라리아 예방·치료제인 클로로퀸 등을 이용해 박멸에 나서며 부분적인 성공을 이뤘지만, 아직도 많은 국가에 엔데믹으로 존재하는 상황이다.

결핵, 나병, 홍역 등도 수천 년간 인류와 함께 해왔다. HIV, 에볼라 바이러스, 인플루엔자, 사스나 메르스 등의 코로나바이러스 등 비교적 그 역사가 짧은 병원체도 우리와 함께 공존하고 있다.

매년 전 세계 사망 원인의 3분의1은 감염병으로 인한 사망이다. 이 중 상당수는 개발도상국에서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 전 세계 기후변화, 생태계 교란, 글로벌화 등으로 그 누구도 감염병의 위험으로부터 안전하지 않다.

이러한 감염병 역사를 통해 볼 때, 코로나19 바이러스 역시 빠른 시일 내에 퇴치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성공적인 백신이 등장해도, 백신의 효과가 시간이 지나면서 떨어지거나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사람이 늘어나면 미국에서 홍역이 퇴치 선언을 했다가 재유행한 것처럼 언제든 다시 기세를 떨칠 수 있다.

단, 소아마비처럼 국내에서 퇴치가 된 질병도 있고, 다수의 감염병이 의료 선진국에서 박멸되어가고 있는 추세라는 점에서 긍정적인 전망도 가능하다. 새로운 백신 개발 플랫폼이 등장했고, 치료제 역시 발전하고 있다. 따라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앞선 감염병 병원체들처럼 수천 년 지속될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하지만 적어도 단기간 내에 종식될 가능성은 높지 않은 만큼, 전문가들은 지속적인 방역수칙, 위생수칙에 신경 쓸 것을 당부하고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