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이 코로나 또 나왔다. 중대본, “남아공 입국자도 변이 확인”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걸린 확진자가 추가로 발견돼 우려를 낳고 있다. 사진은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의 모습./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걸린 확진자가 영국에서 입국한 4명에 이어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입국자 1명에서도 발견됐다.

변이 바이러스는 전파력이 최대 70% 정도 더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전 세계로 퍼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2일 자료에 따르면 추가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남아공발 감염 사례로 모두 5건이다. 이로써 2일 0시 기준 국내에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 9건, 남아공 1건 등 모두  10건으로 늘었다.

추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은 지난달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80대 남성의 일가족 3명이다. 이들 가운데 2명은 지난달 13일 국내에 들어와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하지만 나머지 1명은 지난해 11월 입국해 집(경기도 고양시) 근처의 미용실, 마트 등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져 우려를 낳고 있다.

또 다른 1명도 영국에서 입국해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아 지금까지  확인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모두 9명으로 증가했다.

남아공에서 유행 중인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1명은 지난달 26일 남아공에서 입국했으며,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남아공발 변이 코로나는 영국발 변이 코로나와는 다른 것으로, 전염력이 더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